뽐뿌
文대통령 "남은 임기,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달려가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집권 후반기 각오를 밝혔다. /청와대 제공

"국민께 더 다가가겠다"…"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 임할 것"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들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 국민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집권 후반기 각오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부가 출범한 지 어느새 절반의 시간이 지났다. 한결같이 성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은 넘어서야 할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간이었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 사회에 변화의 씨앗을 뿌리고 희망을 키우고자 노력했다"면서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사회의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사회적으로는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만들었던 양극화와 불평등의 경제를 사람중심 경제로 전환하여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을 기울였다"며 "미래 신산업 육성과 벤처붐 확산 등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꿔나가며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만드는 데 주력해왔다"고 지난 2년 반을 되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보회의에서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포용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다면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고용안전망 확충 및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고교 무상교육 시행 등 맞춤형 복지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외교와 관련해선 "새로운 변화를 만들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국익 중심의 4강 외교를 강화하면서 외교의 다변화를 꾸준히 추진해 외교의 지평을 넓혔고, 신남방·신북방으로 교류 협력과 경제영역을 확장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선 "의연하고 당당히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가는 초석을 다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임기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정부는 일관성을 갖고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각오와 다짐이 더욱 굳고 새로울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며 "과정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들에 대해서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나가겠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91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