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구광모 LG회장, 사이언스파크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실패"
기사작성: 2020-05-29 17:20:01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구광모 LG 회장이 28일 오후 출범 2년을 맞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임직원들에게 미래 비전을 강조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2018년 6월 구 대표 취임 이후 첫 번째로 찾은 사업현장으로,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룹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및 인공지능(AI) 추진 전략과 현황, 우수 인재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구광모 대표를 포함해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 LG사이언스파크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인공지능(AI)·빅데이터·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담당하는 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구 회장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 과감하게 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라고 볼 수 있다”라며 “사이언스파크만의 과감한 도전의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DX·AI 분야 역량 강화를 지원하며 그룹 차원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중소·스타트업들과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개방형 혁신’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전자, LG화학 등은 DX 전담조직을 신설했고, IT 시스템의 90% 이상 클라우드 전환, 업무지원로봇 및 소프트웨어 표준 도입 등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최신 AI 기술을 적용해 기존 방식으로 성과창출이 어려웠던 계열사의 도전과제 해결을 지원하고 있으며, 매년 AI마스터 100명 육성 등 AI인력을 양성하고 외부전문가 채용 등 우수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연구공간 ‘오픈랩’에는 11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있으며, 이들 스타트업은 최장 3년까지 사무실과 연구공간을 무상으로 제공받고 물성분석기기, 3D프린터 등 첨단 연구 장비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LG 관계자는 “코로나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움츠러들지 말고 LG사이언스파크 본연의 역할을 흔들림 없이 수행하며, 미래 준비를 해 나가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음”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 3000평) 부지에 20개동이 들어서 있고 1만 7000여명이 근무 중인데, 다음 달에는 LG화학의 2개 연구동이 추가로 완공된다.
melody@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9095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