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부산은행, 차기 행장 후보 3명 압축…빈대인 현 행장 유력
기사작성: 2020-02-27 16:21:40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BNK부산은행 차기 행장 후보가 3명으로 압축됐다.
빈대인 현 행장의 연임이 점쳐진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부산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26일 부산 남구 은행 본점에서 회의를 열고 빈 행장 등 3명을 차기 행장 후보로 확정했다.
숏리스트에 오른 다른 후보는 안감찬 부행장, 명형국 BNK금융지주 부사장이다.
빈 행장의 연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 겸 부산은행장이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뒤인 2017년 9월 취임한 빈 행장은 2년 5개월여간 내부 결속을 다지고, 사업구조를 개편하는 등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적도 좋아졌다.
2018년 부산은행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70.2% 증가한 346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도 8.1% 증가한 3748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안감찬 부행장은 마케팅본부 경력을 바탕으로 업무추진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명 부사장은 부산은행에서 경영기획부장, 전략기획부장 등을 거쳤다.


부산은행 임추위는 다음 주 중 3명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진행한 뒤 최종 후보자를 정할 계획이다.


BNK금융의 또 다른 계열사인 경남은행과 BNK캐피탈도 황윤철 행장, 이두호 대표 등 기존 최고경영자(CEO)의 연임 쪽으로 무게추가 기울고 있다고 전해졌다.


최근 3년 연임을 사실상 확정한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안정을 중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 계열사 CEO는 다음 달 20일 열리는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공식 임명된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5713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