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보좌진 축소' 예고 김형오 공관위에 통합당 보좌진들 '부글부글'
기사작성: 2020-02-27 15:48:02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보좌진 축소'를 일방적으로 결정, 발표한 것에 대해 통합당 보좌진협의회가 27일 '월권'이라고 항의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보좌진 축소'를 일방적으로 결정, 발표한 것에 대해 통합당 보좌진협의회가 27일 '월권'이라고 항의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사전 협의도 없이…공관위원장 역할에 맞지 않는 명백한 월권"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 보좌진들이 27일 21대 국회에서 '보좌진 축소'를 예고한 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에 공개적으로 항의했다.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인원 감축을 결정한 것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고, 공관위의 역할도 아니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통합당 보좌진협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보좌직원을 줄일 것을 서약한 후보만 공천장을 주겠다는 공관위의 신중치 못한 발표에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의원의 기득권을 포기시키겠다는 취지로 현재 9명까지 둘 수 있는 보좌직원의 수를 줄이고, 그만큼 국회 예산정책처 및 입법조사처를 확대하겠다 했다.

이에 보좌진들은 "공관위원장의 신분과 역할에 맞지 않는 명백한 월권적 발언"이라며 "국회 보좌직원의 수를 줄이겠다는 검토를 통합당 보좌진협의회와 단 한 차례도 상의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절차적 정당성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회 입법부 보좌진 2700명은 행정부 100만 여 명을 감시하기 위해 연차나 육아휴직 조차 제대로 쓸 수 없는 현실에 놓여있다"며 "노동법의 사각지대에서 주말과 낮밤 구분 없는 격무에 노출된 보좌직원들은 오직 대한민국을 기획한다는 자긍심과 국민을 위한다는 사명감으로 버텨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쇼잉'이라도 국회개혁을 외치고자 한다면 보좌진을 줄이겠다고 말하지 말고 보좌직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약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ense83@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5712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