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푸틴, 코로나19에도 '종신 대통령' 재가동…'다음달 1일 개헌 국민투표'
기사작성: 2020-06-02 10:36:40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종신 집권 계획이 재가동됐다.



1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코로나19로 미뤘던 개헌 국민투표를 다음 달 1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개헌 관련 국민투표는 지난 4월22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러시아 내에서 확산되면서 미뤄졌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선거관리위원회 등과 화상회의를 통해 이런 일정을 확정했다.


러시아 선관위는 코로나19 확산 등을 막기 위해 국민투표는 일주일에 걸쳐 진행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개헌 국민투표는 이달 25일부터 실시되며, 마지막 투표일인 다음달 1일이 공식 투표일이 된다.


푸틴 대통령은 "전체적으로 볼 때 가장 큰 문제를 해결하게 애를 써, 현재 상황이 최악의 시나리오로 향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면서 "덕분에 우리는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국민들이 가능한 개헌 관련 국민투표에 적극적으로 임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지난 2개월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 정책을 실시했다.
러시아 선관위 등은 투표일을 일주일 간 실시하고 안전 조치를 통해 안전하게 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개헌안이 통과되면 푸틴 대통령은 2036년까지 대통령을 맡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현행 러시아 헌법은 대통령의 3연임을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푸틴 대통령의 임기는 2024년까지다.
하지만 개헌안에는 대통령의 권한 등을 조정하면서, 기존의 임기 제한 조항을 백지화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이 때문에 푸틴 대통령은 현재 임기 후 새롭게 대통령 선거에 나서, 연임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앞서 개헌안은 러시아 의회는 물론 헌법재판소의 승인을 거쳤다.


다만 상황은 당초 예정됐던 4월 국민투표보다는 좋지 않다.
코로나19로 인해 유가가 폭락하면서 러시아 경제가 커다란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9222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