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한-러, 올해 교역 300억弗·인적교류 100만명 목표 설정"(상보)
기사작성: 2020-02-21 08:19:01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올해 교역 300억 달러·인적 교류 100만명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한러 수교 30년 기념사업안의 4대 분야로는 ▲ 공동번영 ▲ 미래지향 ▲ 창의혁신 ▲ 열린참여 등을 꼽았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신북방정책을 강력 추진하면서 그 협력의 핵심 파트너로서 러시아와의 협력이 더욱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됐다"며 "경협 사업의 본격 추진은 물론 외교·문화·예술 등의 분야로 양국 협력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양국은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준비위원회를 각각 구성하기로 하고, 러시아 측에서는 트루트네프 부총리가, 우리나라는 제가 준비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준비위원회는 수교사업과 관련해 추진전략, 추진방향, 4대 분야별 각종 사업과 공동브랜드 사업 선정 및 추진계획 등을 논의하고, 빠른 시일내에 이를 러시아 측과 협의 할 예정이다.
먼저 우리 측 162개 사업과 러시아 측의 180개 사업을 기준으로 세부 사업을 전개한다.


사업 내용을 4대 분야별로 살펴보면 ▲공동번영 분야에서는 양국 정부·기업·산업 간 협력 및 해당 분야 플랫폼 사업 활성화 ▲미래지향 분야에서는 청년 역사체험, 청소년 포럼, 청년 예술교류 등 미래세대 간 이해를 높여나갈 수 있는 기념·협력사업 ▲창의혁신 분야에서는 오픈 이노베이션, 과학기술·보건 협력 등 기초·원천기술 강국인 러시아와 응용기술이 우수한 한국 간 협력으로 새로운 글로벌 밸류체인 형성과 시너지 창출 ▲열린참여 분야에서는 문화예술협력, 지자체간 협력 등 각계 각층간 협력 확대 등이 추진된다.


홍 부총리는 이에 대해 "이러한 4대 분야 협력사업들 중 양국 관계 발전에 상징성, 중요성, 효과성이 큰 사업들을 중심으로 12대 '한러 공동브랜드 프로그램' 50개를 선정해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며 "기존의 경제 협력 중심의 협의 채널에서 외교·문화·예술·청년교류 등 여타 분야로 획기적으로 확산 시켜 나가는 귀한 모멘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5550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