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신한은행, 장애예술작가 그룹전 '감각의 섬' 개최
기사작성: 2020-02-21 08:00:10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신한은행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신한갤러리에서 장애예술작가 창작지원을 위한 이선근, 이우주, 황성원 작가의 그룹전 '감각의 섬'을 오는 24일부터 4월27일까지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서울문화재단은 2018년 문화예술 지원 협약을 맺고 매년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장애예술인들의 창작 공간을 제공, 현재까지 130여명 이상의 유망 장애예술인들을 지원, 육성중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이선근 작가는 일상에서 본인이 느낀 직관적 감정을 선명한 색채로 캔버스에 옮긴 10여점의 작품을, 이우주 작가는 동양화의 기법을 이용해 유토피아 세계를 느끼고 생각한 작품을 선보인다.
황성원 작가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세상에 그려지는 빛과 움직임을 담아낸 사진 작품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신한갤러리 담당자는 "매년 진행되고 있는 장애작가 전시에 실력있는 작가들의 참여가 이어지며 작품수준도 높아지고 있다"며 "작품을 보기 위해 많은 분들이 오셔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전시회 소식을 전한다면 장애예술가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광화문 신한갤러리를 역삼으로 통합했다.
대중이 손쉽게 미술을 접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방향으로 콘셉트를 잡고 전시를 기획해 나갈 예정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5549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