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해찬, 이낙연에 '종로 출마-공동선대위원장' 제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민주당에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종로구 출마와 공동 선대위원장직을 동시에 제안했다. 지난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대표와 악수하고 있는 이 전 총리. /국회=남윤호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민주당에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종로구 출마와 공동 선대위원장직을 동시에 제안했다. 지난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대표와 악수하고 있는 이 전 총리. /국회=남윤호 기자

이낙연, 긍정 검토…늦어도 설 전까지 입장 전할 듯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22일 21대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지역 출마를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이 전 총리가 당에 복귀한 지 일주일 만이다.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장'에서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중간 브리핑을 통해 "이해찬 대표와 이 전 총리가 지금 (이와 관련해) 간담회를 잠깐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당연직으로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는데, 이 전 총리를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선인해 '투톱 체제'로 간다"며 "설 이후에는 공동 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주요 기구를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하며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이 전 총리에게 종로 출마를 권유한 이유에 대해 "종로는 흔히 정치 1번지라고 얘기하고 있고, 대통령을 당선시키거나 후보로 도전한 지역"이라며 "유력한 당의 대선 후보 중 한 명이고 종로의 상징성을 감안할 때 당에서는 상대 후보가 누구인지 좌고우면하기보다 이 전 총리를 종로에 출마시키자는 것이 이 대표의 판단"이라고 했다.

이 대표의 제안에 이 전 총리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홍 수석대변인은 "늦어도 내일 정도까지는 입장을 전달해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 전 총리가 직접 말씀할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했다.


unon89@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926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