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靑 "해리스 美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기사작성: 2020-01-17 17:12:02
청와대는 17일 해리 해리스(사진) 주한 미국대사의 남북 협력사업에 대한 견제 발언에
청와대는 17일 해리 해리스(사진) 주한 미국대사의 남북 협력사업에 대한 견제 발언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남북 협력사업에 대한 견제 발언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협의를 하고 있다"면서도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남북관계 실질적인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며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대북 개별 관광 등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협력 추진 의사에 대해 "향후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며 한미 간 협의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제 제재라는 어떤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 있어서 여러 가지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개별 관광 같은 것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모색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두고 자주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된다"며 "미국은 여러 차례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대북정책에 있어 한국의 주권을 존중한다고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북제재에 개별관광은 해당되지 않는다. 정부는 남북 민간교류 확대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면서 "남북협력을 주도적으로 또, 독자적으로 해나갈 수 있는 부분을 강구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shincomb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884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