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미 정상 7개월 만 통화..."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돼야"
청와대는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약 30여분간 통화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약 30여분간 통화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제공

트럼프 요청, 30분간 통화..."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 인식 공유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협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통화했다고 밝혔다. 이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앞둔 가운데, 교착 국면에 놓인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킬 방법을 논의하고 한미 양국이 대화를 지속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고 대변인은 "또한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7일 이후 딱 7달 만으로, 문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이번이 22번째다. 두 정상이 직접 만나 소통한 것은 지난 9월 24일 미국 뉴욕에서의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이다.


unon89@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81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