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바른미래당, 비례 9명 '셀프제명'…의원들 "갈 길 가기로"
기사작성: 2020-02-18 12:12:01
18일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대표 의원 9인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18일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대표 의원 9인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헌정사상 최초…공중분해 수순 거칠 듯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바른미래당이 18일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대표 9인(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상돈·이태규·임재훈·최도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헌정사상 최초로 의원들 스스로 제명을 택한 '셀프제명'이 이뤄진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사실상 공중분해 수순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에 모인 의원들은 이같은 결정을 내고 국회 의사국에 제명 관련 서류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실엔 박주선 김동철·주승용·이동섭·이상돈·김중로·최도자·신용현·김삼화·이태규·김수민·권은희·임재훈 의원이 참석했다.

박주선 의원은 "계파 없는 정치, 이념을 배격하는 정치를 주장했던 우리 당 구성원은 참담하고 부끄럽고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오늘 우리 비례대표 의원들이 제명을 계속 요구했는데, 당내 이견이 있었고 또 끝까지 설득해서 함께했으면 했다는 마음이 있었지만, 끝내 함께하겠다는 약속을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생각과 가치를 따라서 새로운 정치 무대에 들어오기 위한 과정과 절차를 밟겠다고 제명을 요청해 저희들은 해드리는 것이 인간적 도리에 맞고 소인배적인 보복정치가 아닌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동철 의원도 "저는 인위적인 제명이 옳지 않다는 신념엔 변함이 없다. 그러나 이제 바른미래당엔 국민의당을 만들었던 주체 세력이 다 떠났지 않나"라며 "이제 정치적 노선과 생각이 달라서 빚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이제 각자 갈 길 가도록 풀어드리는 게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박주현·박선숙·채이배·장정숙 의원은 제명에서 제외됐다. /이선화 기자
다만 이날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박주현·박선숙·채이배·장정숙 의원은 제명에서 제외됐다. /이선화 기자

주승용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바른미래당을 거쳐 여기까지 오면서 헌정사에 없었던 이런 일들을 우리 스스로 이겨내야야한다는 것에 자괴감을 느낌다. 지도부가 얼마나 중요한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국민의당이 결국 캐스팅보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스스로 붕괴해 처참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날 대부분 의원들은 "중도 실용 정치의 큰 바다에서 만나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다만 지금 당장 생각이 달라서 각자의 길을 가지만 결국 우리는 큰 바다에서 만나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제적 17명 의원 중 13명이 참석해 비례대표 의원 9인의 제명이 결정됐다. 이날 참석하지 않은 박주현·박선숙·채이배·장정숙 의원은 제명에서 제외됐다.

이와 관련해 이동섭 의원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네 분은 저희가 의원총회를 하기 위해 공지를 계속 했고, 수없이 전화통화를 해도 받지 않고 마지막으로 의원실, 보좌진을 통해 확인할 결과 참석하지 않겠단 의사를 듣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moon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5468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