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현대렌탈케어 "출산율 높을수록 공기청정기 많이 렌털"
현대렌탈케어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구입과 출산율 간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큐밍 더케어 공기청정기 2종.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렌탈케어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구입과 출산율 간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큐밍 더케어 공기청정기 2종.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출산율 높은 충남·전남 등 신규가입 많아

[더팩트|한예주 기자] 연중 계속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공기청정기 구입과 출산율 간 상관관계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 현대렌탈케어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시도별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충청남도의 신규 가입 계정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은 신규 가입 계정이 전년 대비 100.1% 증가했으며, 그 뒤를 대구광역시(93.5%↑), 전라남도(88.0%↑), 제주도(82.2%↑), 경상북도(75.5%↑)가 이었다.

반면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이 낮은 하위 5개 지역은 울산광역시(31.8%↑), 서울특별시(22.5%↑), 강원도(20.5%↑), 광주광역시(19.1%↑), 경기도(16.2%↑) 순으로 조사됐다.

공기청정기 신규 렌털 고객 증가율 상위 지역은 공통적으로 출산율이 높은 지역이었다.

통계청의 2018년 시도별 합계 출산율에 따르면, 현대렌탈케어의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이 높은 상위 5개 지역 중 대구를 제외한 4개 지역의 출산율이 전국 평균 출산율(0.98명)을 크게 상회했다.

판매 증가율 1위인 충남의 지난해 시도별 출산율은 전국 4위(1.19명)였으며, 전남(전국 2위, 1.24명), 제주(전국 3위, 1.22명), 경북(전국 5위, 1.17명) 등도 출산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출산율이 높은 지역일수록 상대적으로 공기청정기 구매가 많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반대로 공기청정기 판매 증가율이 낮은 지역들은 상대적으로 출산율이 저조했다. 신규 가입 계정증가율이 낮은 하위 5개 지역 중 서울과 광주는 전국 평균 출산율보다 낮은 각각 0.76명과 0.97명인 것으로 나타났고 경기도와 강원도, 울산 또한 1.00명~1.13명 수준에 그쳤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최근 들어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고객 중에서 자녀 동반 가정의 비중이 크게 늘고 있다"며 "서비스 가입 상담 시 공기청정 성능 외에도 유아 취침이나 자녀 공부에 방해되지 않는 소음 정도 등을 물어보는 고객 또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현대렌탈케어의 올해 전체 공기청정기 판매량 중 '더케어 1+1 세트' 비중은 40%로, 지난해보다 20%포인트 증가했다. '더케어 1+1 세트'는 현대렌탈케어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공기청정기 패키지 상품으로, 공기청정기를 1대 가격에 2대를 렌털해 준다. 현대렌탈케어 측은 세트형 공기청정기 상품 구매 고객의 60%가 자녀동반 고객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박성수 현대렌탈케어 영업총괄 상무는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공기청정기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상품성을 높인 신제품 출시와 함께 자가관리형 제품 등 고객 기호에 맞춘 다양한 형태의 렌털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hyj@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90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