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내년부터 대형마트 자율포장대 사라진다…종이상자 제공 '재논의'
내년부터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등 일부 대형마트의 자율포장대가 사라질 예정이다. /더팩트 DB
내년부터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등 일부 대형마트의 자율포장대가 사라질 예정이다. /더팩트 DB

롯데마트·홈플러스, 내년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이마트, 추후 결정

[더팩트|한예주 기자] 내년 1월1일부터 일부 대형마트에서 종이상자와 테이프·끈 등이 비치된 자율포장대가 사라진다. 종이상자 제공 여부는 설문조사 등을 거쳐 재논의할 계획이다.

8일 환경부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내년 1월1일부터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한다.

이는 지난 8월 환경부와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4개사가 체결한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에 따른 것이다.

대형마트들은 앞서 2016년 제주도에서 대형마트 4곳과 중형마트 6곳에서 종이상자 등을 치운 결과 장바구니 사용이 자리 잡았던 사례를 전국에 확산하자는 취지에 공감하고 협약을 맺었다.

자율포장대를 없애는 대신 롯데마트는 7ℓ 장바구니와 46ℓ 장바구니를 각각 500원과 3000원에 판매할 예정이며, 홈플러스는 기존 43.7ℓ 장바구니보다 30% 용량을 늘린 56ℓ 대형 장바구니를 대여하기로 했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이미 매장 안내문 등을 통해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 방침을 알리며 장바구니 사용을 독려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매장 안내문 등을 통해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 방침을 안내하고 있다.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는 매장 안내문 등을 통해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 방침을 안내하고 있다. /롯데마트 제공

다만, 업계 1위 이마트는 자율포장대 폐지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환경부와 종이상자 사용과 관련해 협의가 진행 중인 만큼 추후 결과를 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환경부와 대형마트 4개사는 최근 회의에서 종이상자 자체는 재활용이 가능하지만, 함께 쓰이는 플라스틱 끈과 테이프가 문제라는 의견에 따라 올 12월~내년 1월 중 종이상자 제공에 대한 소비자 설문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종이상자는 계속 제공하되 끈과 테이프를 제공하지 않는 방안, 종이 상자와 장바구니를 병행하는 방안, 일부 지역에서만 종이 상자를 없애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에 따르면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개사의 자율포장대에서 활용하는 플라스틱(테이프·포장끈·커팅기)이 연간 658t에 이른다.

환경부 관계자는 "종이상자를 없애는 것에만 너무 초점이 맞춰져 있는데 그것보다는 종이상자와 함께 플라스틱 끈이나 테이프를 너무 많이 쓰고 이런 것들 때문에 종이상자를 재활용할 수 없는 게 문제"라면서 "이런 불필요한 폐기물을 만들지 않도록 하는 게 협약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hyj@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682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