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돼지모자 쓴 이해찬·이재명 "농가 살리자" 1일 한돈 홍보대사(영상)
기사작성: 2019-11-12 19:12:01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서 돼지모자를 쓰고 앞치마를 두른 채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당부하고 있다. 좌측부터 민주당 이종걸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대표, 문 의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김두관 민주당 의원. /국회=박숙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서 돼지모자를 쓰고 앞치마를 두른 채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당부하고 있다. 좌측부터 민주당 이종걸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대표, 문 의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김두관 민주당 의원. /국회=박숙현 기자

경기도 주최 한돈 홍보 행사에 문희상·정세균 등 여권 핵심 대거 참석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여권 핵심 인사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 모여 1일 한돈 홍보대사로 변신했다.

이날 행사에선 문 의장과 이 대표, 이 지사 등 모든 참석자들이 분홍색 돼지탈을 쓰고 "돼지 종족을 아껴달라"며 농담을 던지는 등 현장은 행사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문 의장은 "제 지역구가 경기 북부다. 북부 지역에 (돼지열병이) 확산돼 살상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사명감에 이 한 몸 망가져도 길이 있다면 가야겠다고 생각해 왔다"며 돼지고기 소비를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실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려도 그 돼지가 사람에겐 아무런 영향을 못 미친다고 한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돼지들은 맛있게, 편안하게 드셔도 좋다"며 "지난 일요일 대통령-5당 대표 모임이 청와대에서 있었는데 일부러 양돈산업을 장려하기 위해 돼지갈비 구이를 먹었다"고 했다. 이어 "돼지 농가도 도와주고 돼지 종족도 살리고 경기도 부양시키는 데 다함께 했으면 좋겠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돼지띠인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저도 (돼지) 종족 중 하나"라며 "저를 보고 삼겹살 식욕 돋기를 기대하는 마음이다. 돼지 농가들이 힘을 얻고 돼지 농사가 앞으로 잘 될 수 있도록 정부와 각 정치권에서 돼지 열병을 근절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시중에 유통되는 돼지들은 아무 관계 없을 뿐 아니라 병이 있는 걸 먹어도 아무 문제 없다고, 100년간 검증됐다고 한다"며 돼지고기 소비를 당부했다.

unon89@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