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권용원 금투협회장, 직원 상대 폭언 등 갑질 논란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협회 직원 등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팩트 DB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협회 직원 등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팩트 DB

금투협회 측 "권 회장 해외 출장 중…추후 입장 표명"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업계에서는 상당한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권용원 회장이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운전기사와 직원 등에게 수시로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술자리에서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성희롱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권 회장은 지난 14일 자산운용협회 세계총회 참석 차 아르헨티나에 방문해 이날 귀국할 예정이다.

금투협 관계자는 "회장님이 오늘 밤에 돌아오신다. 당장 확인도 어려워 공식 입장은 힘들다. 추후 (출장에서) 돌아와 입장을 표명하겠다"며 "구체적인 계획을 현재로서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ji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20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