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아그레망 앞둔 강창일, 日 언론에 과거 논란 발언 해명
기사작성: 2020-12-02 17:08:46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주일대사에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전 의원을 내정했다.
강 전 의원은 국회의원 재직 시 한일의원연맹 부회장 및 간사장에 이어 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명예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사진은 지난해 국회 방일단으로 일본으로 출국하는 강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 내정자가 과거 일본과 관련해 물의를 빚었던 자신의 여러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강 내정자는 일본 정부의 아그레망(주재국 동의)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2일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강 내정자는 전날 서울 시내 모처에서 요미우리, 교도(共同) 통신 등 한국 주재 일본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강 내정자는 이 자리에서 지난 2011년 5월 야당 의원 시절 쿠나시르(國後·일본명 구나시리)를 방문한 때에 취재진에게 "북방영토는 러시아 영토"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해 "러시아에 빼앗겨 점유(占有) 당했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잘 전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북방영토'는 남쿠릴 4개 섬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이 부르는 말이다.
남쿠릴 4개 섬은 하보마이, 시코탄, 구나시리, 에토로후로, 러시아가 사할린주(州)에 편입해 실효 점유 중이다.
강 내정자는 또 지난해 2월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왕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 "(문 의장 발언은) '천황(天皇·일본어 발음 '덴노')'이 옛 위안부를 위문(慰問)했으면 좋겠다는 것이 취지였다"고 설명했던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당시 인터뷰 내용은) 문 의장 생각을 설명한 것일 뿐이었다"며 "일본에서 천황의 존재, 역할에 대해 무지(無知)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당시 일본 정치권에서는 문 전 의장 발언에 대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당시 외무상이 "발언을 조심해 줬으면 한다"고 지적하는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총리도 "많은 국민이 놀라움과 분노를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등 거센 반발을 보였다.
이에 강 내정자가 지난해 10월 KBS 라디오에 출연, '덴노'에 대해 "한국에선 일왕이라고 하자"라고 언급해 논란을 더욱 키운 셈이다.
이에 대해 강 내정자는 "(주일) 대사로 부임하면 천황이라고 부르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외교당국 차원에서는 일본이 공식적으로 쓰는 천황을 그대로 사용한다.
교도통신은 또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역임한 강 내정자가 차기 주일대사로 부임할 경우 한·일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고도 전했다.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