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갤러리아百, ‘예거 르쿨트르’ 한정판 시계 선보여
기사작성: 2020-11-22 09:04:55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에서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가 세계적 미술 작품을 시계 다이얼 안에 재현한 리미티드 시계를 단독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투르비옹 실린더릭’은 직경 42㎜ 사이즈 다이얼에 미켈란젤로의 작품 ‘천지창조’ 중 ‘아담의 창조’를 재현한 제품으로 전세계 단 8점만 한정 판매하는 제품이다.
가격은 3억원대로 다이얼 6시 방향에 예거르쿨트르 매뉴팩쳐의 장인들이 직접 개발·제작한 ‘실린더릭 투르비옹’이 장착되어 중력으로 인한 오차를 최소화한다.


이 외에도 반 고흐의 작품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을 재현한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미닛 리피터’를 함께 선보이며 가격은 2억원대이다.


예거 르쿨트르는 무브먼트 제조사로 시작, 현재는 세부 부품에서 주얼리 세공까지 100% 인하우스 제작이 가능한 스위스 파인 워치 메이킹 브랜드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