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상증자 '청신호' 켜진 진에어…실탄 마련 성공할까
기사작성: 2020-10-30 00:06:02
유상증자에 나선 진에어가 목표치의 90% 이상의 투자수요를 모으는 데 성공하면서 흥행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진에어 제공
유상증자에 나선 진에어가 목표치의 90% 이상의 투자수요를 모으는 데 성공하면서 흥행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진에어 제공

주주배정 유상증자 청약률 90% 넘어…업계 "무난히 성공할 것"

[더팩트|한예주 기자] 105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 진에어가 흥행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모회사 한진칼이 신주 발행분의 절반 가량을 도맡아 물량 부담이 줄어든 가운데, 목표금액의 90%가 넘는 투자수요를 모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진에어는 지난 26∼27일 진행한 구주주 대상 유상증자 청약률이 91.09%를 기록했다. 총 발행예정 주식 수 1500만 주 가운데 청약 주식 수는 1366만4191주다. 금액으로는 956억4934만 원 규모다.

진에어는 우리사주 청약물량이 배정물량(300만 주)의 53%에 그쳤지만, 한진칼과 여러 주주가 적극적으로 청약에 참여한 덕분에 목표한 투자수요 대부분을 확보했다.

한진칼의 총 출자금액은 516억8300만 원으로, 출자 주식 수는 보통주 736만9007주다. 이에 따라 한진칼은 신주 736만9007주를 추가로 얻게 됐다. 한진칼이 받은 배정 물량 49%(736만9009주)를 모두 소화한 셈이다. 한진칼의 지원 사격으로 진에어는 코로나19 사태로 심화된 자금난에서 일시적이나마 벗어나게 된 것.

주주들은 진에어가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음에도 시세보다 저렴하게 신주를 사들일 기회로 판단하고 청약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진다.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평가도 주주들의 청약 참여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저비용항공사(LCC) 연쇄 부도 우려가 고조됐던 두 달 전과 달리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낮추면서 이동량이 조금씩 늘고 있기 때문.

진에어는 29~30일 일반 투자자들을 상대로 실권주 청약을 진행한다. 물량이 적어 무난히 소화할 것이란 관측이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이번 유상증자는 총액인수 방식이다. 기존 주주 청약과 실권주 일반공모 이후에 실권주가 발생해도 주관사가 잔여주식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에어는 청약 성패에 상관없이 유상증자 대금을 전액 받을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진에어의 이번 유상증자는 무사히 성공으로 끝날 것 같다"면서 "당장 자금난에서 벗어날 발판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인 가운데, 그 외에도 다양한 자구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진에어의 B777-200ER 여객기가 화물 전용기로 개조되는 과정. /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인 가운데, 그 외에도 다양한 자구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진에어의 B777-200ER 여객기가 화물 전용기로 개조되는 과정. /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이번 유증을 통해 조달한 자금 전액을 항공기 리스료와 유류비, 정비비 등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에 이어 LCC인 제주항공 등도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 신청을 검토하는 가운데 진에어는 차입금 규모가 적어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회사는 증자가 완료되면 지난 6월 말 592.1%였던 부채비율 역시 255.4%로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로써 진에어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제재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더욱 가중된 자금난에서 잠시나마 벗어나게 됐다. 진에어는 지난해부터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으며, 올 상반기 역시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6.9% 줄어든 1671억 원, 영업손실 규모만 909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243억 원 흑자를 보인 작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큰 폭의 하락이다.

3분기도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진에어의 올 3분기 영업손실을 지난해보다 300억 원 늘어난 430억 원으로 예상했다.

현재 진에어는 유상증자 외에도 국내선과 화물기를 확대하는 등 자구책을 실천하고 있다. 그 결과 성수기였던 지난 8월에는 국적사 국내선 여객 점유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화물 영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중이다. 최근에는 국내 LCC 중 처음으로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했다. 아울러 일부 여객기 좌석에는 '카고시트백'을 씌워 화물을 실어 운항하기로 했다.

한편, 항공업계에선 진에어의 유상증자 성공이 다른 LCC의 자금 조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조금 개선되기만 해도 항공주들의 주가가 우상향할 수 있는 만큼 유상증자에는 무리가 없어 보인다"면서 "진에어를 비롯해 유상증자 후발주자인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 등에 대한 흥행 기대감도 감돌고 있다.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 역시 1차 발행가액 확정 후 해당 수준을 웃도는 주가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hyj@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