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주차장 공유시스템 등 지역현안 과학기술로 푼다
기사작성: 2020-05-27 14:00:00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낮 시간 빌라나 아파트 주차장을 공유하는 시스템이 개발된다.
썩은 감귤을 플라즈마 건조를 통해 퇴비로 만들거나, 축사나 하수관거의 악취를 제거하고, 지능형 CCTV를 통해 골목길 교통사고를 줄이는 등의 지역 현안 해결에 과학기술을 활용하는 공모사업이 진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이같이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10개 과제를 선정하고 지자체와 함께 3자 간 업무협약(MOU)을 27일 체결하고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로 지역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진행된다.
정부는 이 사업에 총 60억원을 투입한다.


10개 사업은 지난해부터 지자체로부터 접수 받은 현안 중 연구기관 연구자가 과학기술적으로 해결 가능하다고 판단하는 과제를 추린 것이다.
경북 군위군의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개선 과제는 계명대학교에서 연구개발에 나서겠다고 했으며, 부패감귤의 자원화는 국가핵융합연구소가 해결을 위해 나섰다.
농촌지역의 빗물 활용안은 서울대에서 해결사 역할을 하기로 했다.


정부는 과제 해결 시작부터 종료까지 '문제해결 리빙랩'을 운영해 주민의 사업 참여와 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기술개발 과정에서부터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의사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과학기술과 디지털 기술이 적극적인 현장 적용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더 나아가 지역 공동체와 지역 경제를 회복시키는데 기여해야 한다며 행안부도 이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life&no=3771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