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형당해도 괜찮아" 장대호에 무기징역 선고
신상 공개 결정이 된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보강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을 하고 있다. 장 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한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신상 공개 결정이 된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보강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을 하고 있다. 장 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한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법원 "범죄 극악하고 뉘우치는 기색 없어"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검찰이 사형을 구형한 '한강 시신 사건' 장대호(38) 씨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부(전국진 부장판사)는 5일 살인과 사체은닉·손괴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씨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비겁하고 교활한 법행수법 등 피해자의 인간 존엄성을 철저하게 훼손한 극악한 범죄"라며 "이번 사건을 피해자의 탓으로 돌리는 등 뉘우치는 기색이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날 법정에 출석한 장씨는 오열하는 피해자 가족을 앞에 두고 동요하는 빛 없이 선고를 지켜봤다.

장씨는 지난 10월 8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사리사욕을 위해 살해한 게 아니다. 유족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지 않고 사형 당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시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계획적이며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재판부에 사형 선고를 요청했다.

장씨는 지난 8월 8일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던 모텔에서 투숙객 A(32) 씨와 다툼 끝에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신상정보공개 심의의원회는 장씨의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하다며 실명·얼굴·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라고 결정하기도 했다.

lesli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life&no=1436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