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엘니뇨 전문가 '예상욱 교수' 6월의 과학인
기사작성: 2020-06-03 12:00:00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이산화탄소가 증가하면 열대 태평양의 강수량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로 주목을 받은 예상욱 한양대학교 해양융합공학과 교수가 6월의 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3일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산화탄소(CO2) 증가로 인한 열대 태평양의 강수량 증가의 원인을 규명해 인류의 당면 과제인 미래의 기상·기후 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한 공로를 높이 평가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예 교수는 기후 변화의 원인을 찾고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상·기후 변화, 미세먼지가 기후에 미치는 영향까지 광범위하게 연구해 미래 기후문제 해결의 방향성을 제시해 온 자연과학자다.


그는 기후모델실험을 통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CO2) 농도가 산업혁명 이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미래의 기후를 예측해 열대지역의 강수량 구조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법론을 제시했다.


그의 연구에 따르면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증가하면 서태평양 지역 강수량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이같은 변화가
이 지역의 주요한 대기 순환인 워커 순환과 해들리 순환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면서 지구 온난화에 따른 열대 기후 변화의 세밀한 변화를 살피기 위해서는 반드시 대기 순환의 구조적차이를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입증했다.
그의 연구는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실린 바 있다.


예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 증가에 따른 열대 지역의 워커 순환과 해들리 순환이 그 지역 강수량 구조의 세부적 변화를 결정하는 조절자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제시한 데 의의가 있다"라며 "이를 통해 전 지구의 물 순환과 이상 기상·기후 변동의 미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life&no=3788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