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부·지자체, 노후 고시원·쪽방 직접 찾아나선다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체단체가 열악한 주거환경 주민들을 찾아 공공임대주택 이주 희망자를 발굴한다. 사진은 쪽방촌의 영등포에 위치한 쪽방촌 1평 남짓한 방의 모습. /박재우 기자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체단체가 열악한 주거환경 주민들을 찾아 공공임대주택 이주 희망자를 발굴한다. 사진은 쪽방촌의 영등포에 위치한 쪽방촌 1평 남짓한 방의 모습. /박재우 기자

국토부 "주거안전망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열악한 주거환경의 노후 고시원과 쪽방 주민들을 직접 찾아 공공임대주택 이주 희망자를 발굴한다.

국토부는 8일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단체와 함께 비주택 취약거처 방문조사를 실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의사가 있으나 주거지원 정보에 어두워 고시원과 쪽방 등에 거주 중인 이들을 위해 내년 1월17일까지 방문조사를 실시한다.

시·군·구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주거지원조사팀을 구성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주거지원을 안내하고 이주수요를 발굴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자체의 전수조사 및 수요발굴 지원을 위해 조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오는 9~13일 권역별 합동 설명회를 개최하고 주거지원 정책 공유와 현장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된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지원이 실제 현장에서 촘촘히 전달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와 힘을 모아 주거안전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aewoopark@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life&no=1474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