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조민아, 4월 결혼 암시…"그대와 내가 품절이 된다"
기사작성: 2020-04-06 17:18:02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4월에 결혼을 한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적었다. / 조민아 SNS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4월에 결혼을 한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적었다. / 조민아 SNS 캡처

조민아 "당신의 여자라서 행복합니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결혼을 암시하는 글을 적었다. 해당 글은 뒤늦게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았다.

조민아는 지난 3일 자신의 블로그에 '4월의 품절'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그는 "그대와 내가 4월에 품절이 된다. 우리가 정말 서로의 가족이 되고 평생 내 편이 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외로웠던 지난 내 삶은 당신을 만나 완전해졌다. 불완전한 내가 그대와 사랑을 하며 이런 나조차도 사랑할 수 있게 되었다"며 "나의 사랑 내 신랑 내꺼, 당신의 사랑 그대의 신부 네 꺼"라고 밝혔다.

또 "평생 미친 듯이 사랑하고 죽을 만큼 행복 합시다. 마지막 순간까지 사랑할게요, 내 남자. 당신의 여자라서 행복합니다. 4월의 신부"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작성된 3일이 지난 6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축하합니다. 행복한 가정 꾸리길 바랍니다"(moon****), "행복하세요"(park****)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1월 조민아는 자신의 SNS에 "건강과 가족으로 인한 상처로 비혼을 결정했었지만, 현재 제 곁에는 차가운 제 손을 잡아주는 나무같이 우직한 사람이 있습니다. 덕분에 빈틈없이 행복합니다"라며 열애 사실을 밝혔다.

조민아는 1995년 KBS2 'TV는 사랑을 싣고' 재연 아역 배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02년부터 그룹 쥬얼리로 박정아, 이지현, 서인영과 함께 활동했다. 2014년 쥬얼리가 해체한 이후부터는 최근까지 베이커리를 운영했다.

이하 조민아 글 전문.

눈 앞의 서로를 완전하게 믿고 신뢰하며 이 사람이 아니면 안될 사랑에 빠지기까지 우리에겐 수많은 크고 작은 산들이 있었다. 나를 처음 봤던 순간 내 뒤로 났던 후광에 눈이 부셔서 음식을 먹다가 긴장한 탓에 체하고야 말았다는 당신. 떨려서 눈도 못 마주치고 말 한마디 못 꺼내며 손부터 얼굴까지 바르르 떨고 있던 그 모습이 얼마나 사랑스러웠는지 모른다. 보고있어도 보고싶고 같이 있어도 그립다는 그대.

내가 삶의 이유이자 활력소이자 본인의 전부라는 당신. 그대와 내가 4월에 품절이 된다. 우리가 정말 서로의 가족이 되고 평생 내편이 된다. 외로웠던 지난 내 삶은 당신을 만나 완전해졌다. 불온전한 내가 그대와 사랑을 하며 이런 나조차도 사랑할 수 있게 되었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게 꼭 들어맞는 사람은 없다. 뭐든 잘 맞는다고 해서 필연이라고 단정지을 순 없다. 마냥 웃고 행복하기만한 사랑은 없다. 때론 서운함에 울기도 하고 시련을 함께 극복하며 더 견고해진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살아오며 가치관이 굳어진 상태에서 상대를 위해 함께를 위해 스스로를 버리고 변화하며 맞춰간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한 과정을 기꺼이 행하며 더 끈끈해지고 견고해지는 우리가 벅차게 감사하다. 우린 서로를 사랑하기 위해 태어났고 운명적으로 만나 매일을 상대로 채워가며 살아가고 있다.

나의 사랑 내 신랑 내꺼. 당신의 사랑 그대의 신부 네 꺼. 평생 미친듯이 사랑하고 죽을만큼 행복합시다. 마지막 순간까지 사랑할게요, 내남자. 당신의 여자라서 행복합니다. 4월의 신부.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10114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