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랑의 불시착' 결말, 손예진·현빈 재회로 해피엔딩
기사작성: 2020-02-17 07:48:04
'사랑의 불시착' 결말에서 윤세리(손예진 분)와 리정혁(현빈 분)은 매년 스위스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tvN '사랑의 불시착' 캡처
'사랑의 불시착' 결말에서 윤세리(손예진 분)와 리정혁(현빈 분)은 매년 스위스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tvN '사랑의 불시착' 캡처

현빈, 불시착한 손예진 "이번엔 와야 할 곳에 잘 떨어진 것 같소"

[더팩트 | 문병곤 기자 ]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이 스위스에서 재회하며 사랑을 이어갔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최종회에서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가 재회했다.

수술 후 깨어난 윤세리는 리정혁이 자신의 병상을 지켰다는 것을 알았다. 이후 윤세리는 리정혁이 송환되는 남북출입사무소로 향했다.

리정혁과 중대원들이 북한군에 인계되는 순간 윤세리가 도착했다. 윤세리는 "그렇게 끌려가 버리면 나는 어떡하냐"며 오열했고, 리정혁은 군인들을 뿌리치고 달려가 윤세리를 끌어안았다. 리정혁은 자신을 걱정하는 윤세리에게 "아무 일도 없을 테지만 무슨 일이 있다고 해도 그건 당신 탓이 아니다. 나는 아무 후회도 없고 당신이 내 인생에 선물처럼 와줘서 감사할 뿐이오"라고 말했다.

이에 윤세리는 "그런데 우리 이제 다시는 못 보는 거냐"고 물었다. 리정혁은 "간절히 기다리고 기다리면 보고 싶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고 하지 않았나. 만날 수 있다"고 했다. 리정혁과 윤세리 서로 사랑한다는 말을 남기고 이별했다.

두 사람은 각자 일상으로 돌아갔다. 윤세리에게 힘을 준 것은 리정혁이 예약 문자로 보낸 문자 메시지였다. 윤세리는 리정혁이 보낸 문자대로 하루를 보내며 힘겨운 일상을 이겨냈다. 마지막 예약 문자는 윤세리의 생일에 도착했다.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선물한 화분의 꽃이 에델바이스라면서 "우리 그 꽃이 피는 나라에서 만납시다"라며 재회를 예고했다.

리정혁은 제대 후 국립교향악단의 피아노 연주자가 됐다. 윤세리는 학생들을 지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을 하며 스위스와 한국을 오갔다. 리정혁을 찾으려는 윤세리의 노력에도 두 사람은 쉽게 만날 수 없었다.

이후 윤세리는 리정혁을 떠올리며 패러글라이딩을 했다. 윤세리가 불안한 착지에 투덜거리는 순간 어떤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윤세리가 고개를 들자 그곳엔 리정혁이 있었다. 리정혁은 "이번엔 와야 할 곳에 잘 떨어진 것 같소"라고 말했다. 윤세리는 리정혁에게 뛰어가 안기고는 "당신이라면 날 찾을 수 있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키스하며 재회의 기쁨을 누렸다. 윤세리와 리정혁은 매년 스위스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며 사랑을 이어갔다.

또 다른 러브라인이었던 구승준(김정현 분)과 서단(서지혜 분)의 사랑은 끝이 났다. 구승준은 서단을 지키려다 목숨을 잃었다. 서단은 구승준에게 "당신에게 기회를 주려고 그랬다. 당신이 찾아올 때까지 기다리려고 그러려고 했다"며 지금껏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던 마음을 고백했다. 구승준은 서단도 자신을 좋아했다는 대답을 듣고 나서 눈을 감았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450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