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모던패밀리' 박원숙, 양정화와 40년 만에 재회...故김자옥 찾아 회상
6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선 40년 만에 재회한 박원숙과 양정화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들은 고 김자옥의 납골당을 찾아 그를 추모했다. /MBN '모던패밀리' 화면 갈무리
6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선 40년 만에 재회한 박원숙과 양정화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들은 고 김자옥의 납골당을 찾아 그를 추모했다. /MBN '모던패밀리' 화면 갈무리

"여리고 공주님같이 해맑았던 사람"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박원숙과 양정화가 40년 만에 재회했다.

6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는 과거 친자매처럼 지냈던 '70년대 은막 스타' 양정화와 40년 만에 재회한 박원숙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원숙은 "오늘 오래간만에 보고싶었던 사람을 만나기로 했다. 70년대 MBC 2기 동기인 양정화"라며 "조용하고 수줍음 많은 그리고 잘 따랐었던 기억이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원숙은 자신의 집에 찾아온 양정화를 만나기 위해 엘리베이터 앞까지 마중을 나가 반겼다.

40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은 포옹하며 반갑게 인사했다. 양정화를 본 박원숙은 "어쩜 이렇게 안 변했냐"고 했고, 양정화도 "너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양정화는 1970년 MBC 공채 탤런트 2기로 데뷔해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새엄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활동 5년 만에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하며 자취를 감췄다.

이에 대해 양정화는 "그때는 계속 일을 해왔던 게 힘들다고 생각했던 거 같다. 또 결혼도 해야겠고 해서 그만뒀다"고 했다.

박원숙과 양정화는 세상을 먼저 떠난 김자옥의 이야기를 나누다가 생전에 고인이 좋아하던 노란 장미를 들고 故 김자옥이 있는 추모공원을 찾았다. 두 사람은 납골당 앞에서 참았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양정화는 김자옥에 대해 "자옥이는 참 고운 사람이다. 마음이 참 여리고 공주님같이 해맑았다. 웃을 때 얼마나 귀여웠는지 모른다"고 했고, 박원숙은 "감수성이 아주 풍부하고 정도 많았다. 늘 여자라는 걸 간직한 여배우였다"며 회상했다.


unon89@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072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