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첫 온라인 삼성고시…'불수능 못지 않은 불GSAT'·'불편했다' 후기
기사작성: 2020-05-30 14:02:59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의 첫 시험이 30일 오전 11시께 끝났다.


시험이 끝나고 취업준비생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등 커뮤니티에는 시험 난이도가 높았다는 볼멘소리가 올라왔다.
30일, 31일 양일간 총 4회로 나눠 진행되는 GSAT의 첫 시험은 이날 오전 9시에 시작돼 11시께 끝났다.


준비시간 1시간여 동안 지원자 본인 확인 절차, 온라인 연결상태·수험자 공간 확인 등이 진행됐다.
지원자들은 이어 수리·추리 영역 각각 30분씩 1시간 동안 시험을 치렀다.


GSAT는 다른 입사시험보다도 난이도가 높아 이 과정을 통과하는 지원자가 20% 가량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해마다 취업준비생 온라인 사이트 등에서는 GSAT 후기가 주목을 받는다.


지원자들은 이번 GSAT를 두고 '불 GSAT'라고 평가했다.
문제 난이도가 높은 수학능력시험을 '불 수능'이라고 부르는 것과 유사한 취지다.


첫 시험이 끝난 후 취업 준비생 온라인 카페 등 커뮤니티에는 ‘시험문제가 예상보다 더 어렵다’. ‘온라인 시험이라서 제약이 있었다’ 등의 후기가 올라왔다.


한 지원자는 “맞고 틀린 걸 떠나서 못 푼 문제가 너무 많았다”며 문제의 난이도가 높다고 호소했다.
다른 지원자는 “앞 순서에 조건 추리가 너무 많이 나와 풀기 힘들었다”며 “이 때문에 뒤에 쉬운 문제들을 너무 많이 놓쳤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게시글 댓글에는 “추리시험 뿐만 아니라 수리문제도 너무 어려웠다”는 내용 등이 달렸다.


온라인 시험이라 제약이 많아 체감상 더 어려웠다는 평가도 있었다.
삼성은 부정행위 방지 차원에서 지원자들이 시험 문제를 읽을 때 모니터에 손을 대면 안 된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고, 이번 시험 전에도 감독관들은 같은 내용을 재공지했다.
펜으로 문제를 체크하는 습관이 있다는 지원자들은 문제를 제대로 읽어 내려가기 어려웠다고 호소했다.
또한 카메라 밖으로 손이 나가면 안 되기 때문에 신경이 쓰였다는 지원자도 있었다.


GSAT가 취업준비생들의 이목을 끄는 시험인 만큼 취업 커뮤니티에는 해마다 ‘문제가 쉬웠다’며 자신의 문제 풀이 과정을 적은 후기가 올라오곤 했다.
반면 이번에는 어렵다는 후기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지원자는 “해마다 쉽다는 지원자들이 많은데 이번에는 그런 게시물이 없는 것을 보니 어렵긴 어려웠나 보다”는 글을 올렸다.


지원자들은 시험을 마치고 문제 풀이 용지의 앞뒷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제출했다.
이는 문제를 풀지 않고 부정행위를 통해 답을 적었을 가능성을 방지하고자 하는 차원이다.
삼성은 부정행위로 적발된 지원자는 시험 결과를 무효 처리하고 향후 5년 동안 삼성 채용에 응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필요시 부정행위를 한 지원자에 대해 민·형사 상 책임을 지게 한다는 방침이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852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