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박스업계 “과도한 골판지 가격 인상 즉각 철회해야”
기사작성: 2020-10-25 12:00:00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한국박스산업협동조합은 25일 “과도한 골판지 가격 인상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합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박스 업계 전체가 어려움에 빠져있는 상황에서 수직계열화 최상위 업계인 제지사에서 적자보전을 목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정부의 비상경제시국 기조와 상생과 협력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하위 연관업계의 파멸을 부르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일방적인 가격 인상 통보를 즉각 중단하고 소통할 것 ▲제지 가격 인상에 따른 박스 가격 현실화(박스값 제값 받기) ▲제지 공급 불균형 해소와 차별적 원자재 공급 하지 않기를 촉구했다.


조합에 따르면 공산품·중소기업 제품 포장용 박스를 주로 생산하는 영세박스 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택배박스 시장의 수혜를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대양제지의 화재로 인한 공급불균형이 우려되는 시기에 갑작스럽게 통보된 25% 수준의 제지가격 인상은 과도하다고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지 가격 인상으로 인한 골판지원단 가격이 큰 폭으로 인상될 경우 업계의 최하위에 있는 박스제조업계의 경우 최종적으로 50% 수준의 가격인상을 떠안을 것으로 조합은 예상하고 있다.
이 경우 전국의 2000여 영세 박스제조업체의 연쇄 도산으로 업계의 공멸을 불러올 수 있다는 주장이다.


현재 수입 폐지 가격은 올 6월 이후 꾸준히 하락하고 있으며 현재 톤당 178달러로 전달보다 10% 가량 하락했다.
수입폐지 신고 이후 폐지 수입은 다소 하락하고 있지만 8월 들어 다시 32.951톤을 수납해 전달보다 5% 가량 증가했다.


국내 폐지는 올해 상반기 소폭으로 오르고 있지만 5년 평균 Kg당 91원에 미치지 못하는 76원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 들어 톤당 60원까지 지속적으로 하락한 이후 국내 수급 상황에 따라 안정적 소폭 인상을 통해 공급이 유지되고 있다.


골판지박스 시장은 ▲골판지제지 ▲골판지원단 ▲골판지박스 단계로 이뤄져 있다.
골판지 대기업은 제지, 원단, 박스를 모두 제조하는 수직계열화를 통해 제지 시장의 90%, 원단시장의 70%, 박스 시장의 50%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조합은 “골판지 대기업이 제지 가격을 인상하고 계열사를 통한 원단생산을 통해 박스를 제조해 영세 중소기업과 동일한 거래처와 거래하며 납품할 때 최종 박스 가격은 인상하지 않음으로써 자연스럽게 영세박스업체의 거래처를 탈취하는 결과로 연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런 불합리한 수직계열화 문제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한 영세박스 업계만 지워지는 고통 전담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으므로 제도 개선을 통해 수직계열화의 독과점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현재와 같은 불공정 구조 하에서의 제지가격 인상은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