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TF초점] 화웨이 안방서 싸우는 삼성전자…오늘(16일) '갤럭시폴드' 출시
16일 스마트폰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중국에서 폴더블폰 '갤럭시폴드' 4차 판매에 돌입한다. /이성락 기자
16일 스마트폰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중국에서 폴더블폰 '갤럭시폴드' 4차 판매에 돌입한다. /이성락 기자

삼성전자, 중국서 '갤럭시폴드' 4차 판매…화웨이 '메이트X'와 정면 대결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폴더블폰(접었다 펴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4차 판매에 돌입한다.

폴더블폰 시장 주도권을 놓고 경쟁하고 있는 화웨이의 '메이트X' 출시 이후 진행되는 첫 판매다. 자국 기업의 제품이 시장에 풀린 상황에서도 중국 소비자들이 또 한 번 '갤럭시폴드'에 뜨거운 호응을 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스마트폰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중국에서 '갤럭시폴드' 4차 판매에 들어간다. 회사는 지난 8일 1차례, 11일 2차례 '갤럭시폴드' 중국 판매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준비된 '갤럭시폴드' 물량이 모두 동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수량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4차 판매에서도 제한된 수량만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입장에서 이번 판매가 갖는 의미는 크다. 앞선 판매는 그동안 외면받았던 중국 시장에서 '갤럭시폴드'라는 혁신 제품의 시장성을 확인하는 측면이 강했다. 이번엔 성격이 조금 다르다. 토종 기업인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가 출시된 상황이다. 폴더블폰 최초 출시 단계에서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던 두 회사 간 자존심을 건 정면 대결이다.

물론 화웨이 스스로 추락할 가능성도 있다. '메이트X'는 현재 '영하 5도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화웨이가 공지한 주의사항에 따르면 '메이트X'는 영하 5도 이하 환경에서 마음껏 펼칠 수 없다. '메이트X'에 탑재된 디스플레이가 날씨에 취약하다는 뜻이다. 완벽한 품질을 갖추기 전에 무리한 출시를 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미 업계에서는 기술력과 시장 주도권을 놓고 봤을 때 삼성전자의 완승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차례 결함 홍역을 앓았던 삼성전자는 품질 개선 끝에 지난 9월 '갤럭시폴드'를 시장에 내놨다. 이후 국내외에서 진행된 극한 테스트를 통과했고, 출시 국가마다 '완판(완전 판매)' 행진을 이어나가며 시장성도 확인했다. '갤럭시폴드'는 신뢰할 수 있는 제품으로 올라선 상태다.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사진)가 출시된 상황에서 '갤럭시폴드' 매진 행렬이 이어질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화웨이 홈페이지 캡처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사진)가 출시된 상황에서 '갤럭시폴드' 매진 행렬이 이어질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화웨이 홈페이지 캡처

다만 폴더블폰 첫 대결 지역이 화웨이 안방인 중국이라는 게 삼성전자로선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 여파로 '메이트X'가 정식 구글 서비스를 탑재하지 못하게 되면서 1차전이 중국에서 이뤄지게 됐다. 중국 소비자들은 '애국 소비' 성향이 강하다. 중국 토종 기업들은 '애국 마케팅'을 적절히 활용하며 덩치를 키워왔다.

실제로 '메이트X'는 '영하 5도 논란' 속에서도 지난 15일 출시돼 빠르게 매진됐다. 사용성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는 제품임에도 '애국 마케팅' 효과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1차 매진에 힘입어 오는 18일 2차, 22일 3차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메이트X'는 주요 전자상거래·오프라인 채널에서 팔지 않고, 화웨이 온라인 스토어에서만 판매된다.

일각에서는 중국에서 폴더블폰 첫 대결이 펼쳐지는 현재 상황이 삼성전자에 더 큰 기회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화웨이 안방이라는 불리한 조건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경우 화웨이와의 시장 주도권 경쟁에서 격차를 더욱더 벌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폴더블폰 시장 초반 주도권은 삼성이 쥐고 있다"며 "뚫기 힘든 중국에서마저 '갤럭시폴드'가 시장성·혁신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갤럭시폴드' 5G 모델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출시 시점은 오는 19일이다. '메이트X'가 5G 모델로 출시된 점을 고려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다양한 수요층을 공략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1일부터 5G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향후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 판매 등 좋은 분위기를 중국 5G폰 점유율 확대로 연결, 시장을 선점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전망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40만대 수준인 전 세계 폴더블폰 시장 규모는 2020년 320만대, 2021년 1080만대, 2022년 2740만대, 2023년 3680만대로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3328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