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지스타 2019] 눈앞에 신작 게임 쫙…올해 키워드 '웰메이드'
'지스타 2019'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넷마블 전시관에서 신작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부산=임세준 기자
'지스타 2019'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넷마블 전시관에서 신작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부산=임세준 기자

최대 규모로 열린 게임 축제, 부산은 지금 초대형 오락실

[더팩트 | 부산=최승진 기자] 국내 최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가 부산 해운대에서 14일 막을 올렸다. 올해 화두는 '웰메이드(잘 만든)'로 모아졌다. 단조로운 게임보단 깊이를 내세운 작품이 주를 이뤘다. '지스타'가 열린 부산 벡스코 부스마다 웰메이드를 앞세워 새 판짜기에 나서려는 의욕이 넘쳐났고 수천 명의 관람객은 전시장에서 이들 게임을 접하며 열광했다.

이런 경향은 넷마블·펄어비스 부스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이들 업체는 '지스타' 개막 며칠 전부터 꼭꼭 숨겼던 신작 보따리를 공개하며 웰메이드 경쟁의 포문을 열었다. 하나같이 공들인 흔적이 뚜렷하다. 게임 시장 경쟁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어설픈 추진은 일을 망친다는 것을 눈여겨보며 오랜 기간 공을 들인 결과다.

이를 두고 한 업계 관계자는 "이용자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어설픈 대응은 외면을 받기 마련"이라며 "경쟁력 강화에 부단히 노력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신작 게임을 직접 체험해보려는 관람객 줄이 길어 대기하고 있다"며 "모바일게임이 대형 태블릿에서 이질감 없이 돌아가는 모습에 신기하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말했다.

'지스타 2019'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펄어비스 전시관에서 신작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부산=임세준 기자
'지스타 2019'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펄어비스 전시관에서 신작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부산=임세준 기자

특히 올해 처음 참가한 펄어비스는 그동안 '지스타'에서 보여주지 못한 위상을 펼칠 기회를 별렀다는 듯 웰메이드 공세를 쏟아부었다. 전시장 좌측 200부스를 싹쓸이하며 가장 큰 부스를 설치했고 신작 '섀도우 아레나' 등을 앞세워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회사 정경인 대표는 신작 4종을 선보이면서 "펄어비스는 이제 새로운 도전을 앞에 두고 있다"며 "흥미롭고 잊지 못할 모험을 선사하기 위해 오랫동안 새로운 작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게임업체들이 기술을 뽐내는 '지스타'지만 전자업체들의 관심도 대단하다. 영화·애니메이션 뺨치는 수준 높은 웰메이드 게임들이 계속 나오면서 게이머들의 마음을 훔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역대 최대인 720㎡(218평) 규모 전시장에 최신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인 'LG V50S 씽큐' 150대를 설치한 LG전자 부스는 방문객들로 넘쳤다. 이 회사가 '지스타'에서 모바일 부스를 별도로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반해 삼성전자는 주요 게임사 부스에 최신 스마트폰·게이밍 PC 등을 간접 노출하는 측면 공격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윤태식 상무 등 삼성전자 관계자들은 첫날 '지스타 2019' 파트너사인 펄어비스 부스를 방문해 현장 반응을 꼼꼼히 점검했다.

부산 벡스코에서 나흘 일정으로 개막한 '지스타'는 올해로 15회째를 맞았다. 참여 업체 수는 36개국 691사, 전시 부스는 전년(2966부스) 대비 8.2% 성장한 총 3208부스로 모두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shaii@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3324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