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90만원대 승부수' 갤럭시S21…"전작보다 연간 판매량 늘어날 것" 기대
기사작성: 2021-01-14 07:35:02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15일 새벽 공개되는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전작보다 늘어난 판매량 성적표를 거머쥘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 역시 파격적인 90만원대에 출고가를 확정하며 전작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을 털고 흥행에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1은 오는 29일 출시 후 연말까지 전 세계에서 약 28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해 초 언팩에서 공개된 갤럭시S20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 추정치(약 2600만대)와 비교해 7~8%가량 늘어난 규모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가 예년보다 신형 스마트폰을 공개하는 언팩을 한 달 이상 앞당겨 출시에 나선만큼 판매량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또한 미국 정부의 강한 제재를 받고 있는 중국 화웨이의 공백으로 인해 삼성전자에게도 반사효과가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삼성전자 역시 갤럭시S21 시리즈의 몸값을 낮추며 승부수를 띄웠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갤럭시S21의 출고가를 99만9900원으로 확정했다.
전작보다 25만원 저렴하다.
95만원부터 시작하는 아이폰12 시리즈와 비슷한 가격대다.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출시하며 100만원 이하에 가격을 책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을 만회하고 흥행에 성공하겠다는 의지가 읽히는 측면이다.
지난해 하반기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를 앞세워 아이폰 교체수요를 대거 흡수한 애플을 견제한 행보로도 해석된다.


기본모델 외에는 갤럭시S21 플러스 119만9000원대, 갤럭시S21 울트라 256GB 145만2000원, 갤럭시S21 울트라 512GB 159만9400원 등으로 책정됐다.


업계에서도 이달 말 출시되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판매실적이 초반 호조를 나타낼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출고가도 낮춘 만큼 판매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다만 포화 단계에 이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점점 길어지고 있는 교체 주기 등은 부정적 요인이다.
국내 시장에는 5G 상용화 초기만큼 공시지원금 경쟁이 뜨겁지 않다는 점도 소비자들에겐 구매를 머뭇대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21을 예년보다 한 달 이상 빨리 출시한다는 점, 미국 제재로 인한 화웨이의 공백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하면서 판매량이 늘어날 것"이라면서도 "프리미엄폰 시장의 포화와 교체 주기 연장으로 인해 큰 폭의 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국내 시간으로 15일 0시부터 열리는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를 앞둔 갤럭시S21은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개선하고 울트라 모델에 S 시리즈 최초로 S펜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2일 공개한 언팩 티저 영상에서는 갤럭시S21의 카메라 성능 개선을 암시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울트라 모델은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포함한 쿼드 카메라에 10배 광학줌까지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최근 환경 보호 추세에 발맞춰 충전기와 이어폰은 올해부터 패키지에서 제외한다.
울트라 모델에서 쓸 수 있는 S펜은 기본 제공하지 않는 대신 별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