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휴대폰(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이벤트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모바일이벤트 이용규칙]
[티스토어] 하루한개무료 - 숨바꼭질 <영화 원작 소설> (무료) 15
분류: SKT
이름: 후후훗훅훅


등록일: 2014-06-01 20:35
조회수: 4994 / 추천수: 2


1401622453_aaa.jpg (33.5 KB)


숨바꼭질이라는 영화의 원작 소설입니다.

티스토어에서 오늘 하루 무료로 푸네요..

영화보고 한동안 여운이 남아 괜히 집안 여기 저기를 살펴보고는 했는데요,,

영화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ㅎ





[본 도서는 영화가 아닌 원작 소설입니다]

2008년 도쿄, 1년 간 남의 집에 숨어살던 노숙자가 체포됐다. 그리고 2009년 뉴욕, 남의 아파트에 숨어사는 여자의 모습이 CCTV를 통해 포착됐다. 한편, 2009년 말 서울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집 초인종 옆에 수상한 표식을 발견했다는 주민신고가 동시다발적으로 속출했다.

시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자 SBS의 사건사고 취재 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전 ‘큐브’)는 이 표식의 정체를 추적해나가는 ‘범죄의 표식인가? – 도둑 암호의 미스터리’ 편을 방영했다.
지난 2010년 1월 8일 전파를 탄 이 방송에서는 ‘빈집 털이범의 소행이다’, ‘도시가스, 수도, 가스 검침원이 남긴 것이다’, ‘신문, 요구르트 배달원이 남긴 것이다’, ‘종교 단체의 방문 기록이다’ 등 괴문자를 남긴 자에 대한 다양한 가설을 제시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수많은 증언을 토대로 한 추적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내어주지 못했으며, 경찰조차 범인의 윤곽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전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 풀리지 않는 정체불명의 표식은 2010년 상하이, 2012년 벨기에 등 현재까지도 세계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으며, 네티즌 사이에서 ‘숨바꼭질 괴담’, ‘도시 괴담’, ‘초인종 괴담’ 등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이런 실제 상황들을 모티브로 한 영화 <숨바꼭질>의 소설판이다.

<숨바꼭질>의 허정 감독은 “요즘 사람들이 무서워하는 것은 귀신이 아니라,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두려움이다.”고 남의 집에 몰래 숨어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게 된 의도를 밝히면서 낯선 사람들로부터 내 ‘가족’과 ‘집’을 지키기 위한 두 가장의 숨가쁜 사투를 그린 스릴러이다.
* 관리자11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4-06-02 10:09 / 뽐뿌게시판 / no : 197037)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mobile&no=8477 ]

추천 2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