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참여연대 "'법관 사찰 문건' 전면적 진상조사 수사 필요" 3
이름: 바람막이쪼아


등록일: 2020-11-27 22:19
조회수: 576 / 추천수: 0


matocom.jpg (30.1 KB)



 

mato.com.jpg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사유 중 하나로 제시한 주요 재판부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참여연대가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윤석열 총장의 직무 정지 이후 검찰의 집단 성명에 대해서는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27일 논평에서 이른바 '법관 사찰 문건'에 대해 "이 정보수집이 '불법 사찰'인지, 윤 총장이 개입했는지는 수사와 재판을 통해 가려질 것"이라며 "하지만 문제의 문건은 검찰이 승소를 위해 범죄의 수사, 입증과 무관한 법관의 신상 정보를 수집· 정리하고, 조직 내 유통하면서 활용해 왔다는 충격적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그 안에는 일반에 비공개된 자료는 물론이거니와 판사의 가족관계, 취미, 비위 전력 등 공소 유지와 무관할 뿐 아니라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내용까지도 포함하고 있다"며 "이런 정보수집 행위를 정상적인 검찰의 활동이나 직무라 보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백번 양보해 공소 유지를 위한 것이란 검찰의 주장을 수용하더라도 공판 담당도 아닌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이 업무를 진행했다는 점에서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더욱이 과거 검찰은 이러한 정보수집 행위를 '불법사찰'이라며 기소하고, 유죄를 주장해 왔었다"면서 "'기보고' 등 문건의 일부 문구를 봤을 때 이번 사례에 국한되지 않고, 과거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재판부 판사들의 신상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의심할 만하다. 전면적인 진상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일각에서는 공소의 일방 당사자인 검사가 판사의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강변하고 있다"며 "그러나 강력한 형사사법적 권한을 독점하는 국가기관인 검찰이 법적 근거나 판사 개인의 동의 없이 독립성이 유지돼야 할 법관의 동향정보를 조직적으로 수집했다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고 반박했다.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1009603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20-11-27 22:19:3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