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한반도 한민족 북쪽의 팩트 역사.(근현대사) 17편
이름:  간담브이


등록일: 2020-11-27 20:47
조회수: 206 / 추천수: 0


Kim-children.jpg (68.5 KB)
450px-뱌츠코예의_묘비.jpg (79.8 KB)

More files(1)...


시리즈게시글 아이콘[한반도 한민족 북쪽의 팩트 역사.(근현대사) ] 시리즈 시리즈란?

17편

 

 

김정일의 여동생 김경희가 있다.  그런데 사실은 이 둘 사이에 한명이 더 있었다. 그러니깐 김정일의 남동생 김슈라 라는 이복이 아닌 친 남동생이 있었는데

어렸을때 죽었다. 구소련식 이름으로 김정일은 "유라" ,둘째는 "슈라" 라고 불리었다.

 

김슈라(1944~1947년 7월)는 김일성과 김정숙 사이의 둘째 아들이며, 김정일의 동생이고, 김경희의 오빠이다. 김일성의 88여단 시절 소련 하바로프스크 인근 뱌츠코예 마을에서 태어났으며, 해방 후 평양에 왔으나 어릴 때 연못(분수대)에 빠져 익사했다. 너무 어릴 때 죽어 개인사는 별 의미가 없으나, 김일성과 김정일의 가족사를 이해하는 데는 나름대로 중요하다.

 

슈라를 한자로 受羅(수라)로 적은 사례도 있다. 그의 한국식 이름이 김만일 또는 김평일이라는 주장이 많이 있으나 어떠한 근거도 찾기 어렵다.

 


Kim-children.jpg

 

슈라의 여동생 김경희(1946.05.30~)의 백일 기념 사진으로 슈라가 나오는 유일한 사진이자, 김일성과 김정숙(1917~1949) 및 3자녀가 모두 함께 찍은 유일한 사진이다. 왼쪽부터 김정숙, 김정일, 김경희, 김일성, 김정일의 남동생 슈라. 맨 오른쪽 여자는 유모인 것 같다. 해방 직후 김일성의 집에서 가정부로 있었던 일본인 여성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일 가능성이 있다.

 

●  유라(김정일)와 슈라의 정식 소련명

 

김정일의 소련식 이름 유라(Юра, Yura)는 유리(Юрий, Yuri)의 애칭이고, 동생의 이름 "슈라(Шура, Shura)"는 알렉산드르(Александр)의 애칭이다.

 

[러시아] 이름 중에 지소사(어미) 자체가 계속 변하는 경우도 있다. 알렉산드르는 사샤(Саша, Sasha) - 사슈라(Сашура, Sashura) - 슈라(Шура, Shura)로 변한다. 얼핏 첫 이름과 아무 관계 없어 보이지만 러시아인이라면 ‘슈라’가 ‘알렉산드르’의 약칭이라는 걸 안다.

 

이 이름은 개인에게 붙여진 고유한 이름이고, 소련식 작명법에 따르면 전체 이름의 나머지 부분은 부친의 이름과 성에 따라 결정이 된다.

 

김일성의 이름은 해방전 소련군 88여단에 있을 때는 진지첸(Цзин Жи Чен 또는 Цзин Жичэн, Jing Zhichen)이었고, 해방 후 평양에 와서는 1945년 10월 2일부터 김일성(Ким Ир Сен, Kim Irsen)으로 바꾸었다. 그러므로 소련에 있을 때 아들들의 정식 이름은 개인 고유 이름에다 "진지첸의 아들"이라는 의미의 "지체노비치 진(Жичэнович Цзин, Zhichenovich Jing)을, 평양에 왔을 때는 "김일성의 아들"이라는 의미의 "일세노비치 킴(Ирсенович Ким, Irsenovich Kim)"을 더한 것이 된다.

 

따라서 두 아들의 정식 소련 이름은 소련에 있을 때는 유라는 "유리 지체노비치 진(Юрий Жичэнович Цзин, Yuri Zhichenovich Jing)", 슈라는 "알렉산드르 지체노비치 진(Александр Жичэнович Цзин, Aleksandr Zhichenovich Jing)"이었을 것이다. 해방 후 평양에 와서는 유라는 "유리 일세노비치 킴(Юрий Ирсенович Ким, Yuri Irsenovich Kim)", 슈라는 "알렉산드르 일세노비치 킴(Александр Ирсенович Ким, Aleksandr Irsenovich Kim)"으로 바뀌었을 것이다. 소련에서는 실제로 그런 이름을 썼겠지만, 평양에 와서는 주로 한국식으로 김유라, 김슈라와 같이 불렸을 가능성이 크다.

 

●  슈라가 나오는 기록

 

 

슈라의 이름이 나오는 해방 직후의 기록은 보이지 않으나, 슈라를 직접 본 적이 있는 사람들이 쓴 초기 기록들로 아래와 같은 것이 있다.

1962년 한재덕(韓載德)의 『김일성을 고발한다』※(여기서 생각할것이 한재덕 같은 탈북자들의 증언이 대부분이다.

이들은 김일성에게 쫒겨 왔으므로 악감정이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것을 증언한 것들이 후에도 실제로 많이 발견되므로 객관성이 떨어지는것을 감안해야 한다.)

 

해방 직후 김일성의 직속담당기자로서 온갖 연설문, 담화문을 대필하다 1959년 귀순한 한재덕(韓載德, 1911~1970)은 1962년 《동아일보》에 『김일성(金日成)을 고발(告発)한다』는 글을 연재했는데, 5월 30일 자에 김일성의 두 아들 이름이 형은 「슈우라」, 동생은 「애애라」로 나온다.

 

  • 이 연재글에 대한  1962.05.30 동아일보 2면을 보면..
  •  

 

{ 한편 나는 이때에 그들의 유치원도 가기전인 두 어린애가 모두 「소련」에서 났으며 그 이름마저 형은 「슈우라」 동생은 「애애라」라는 「로서아」 이름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아무리 「소련」에서 난 아이들이라도 다른 二世(이세)들은 그래도 한국식 이름을 가지는게 대부분인데 어째서 金日成(김일성)의 아이들은 이름까지 「로서아」 식으로 짓고 이때까지도 「슈우라」 「애애라」하고 부르는 것일까? 기이한 느낌을 주는 것이었다.

그러나 여하간 우리는 여기에서 金日成(김일성)이 八·一五(팔·일오) 해방 때까지 「소련」에서 적어도 四(사), 五 (오)년 이상 자리를 잡고 본격적인 가정생활까지 해온 사실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이 글에서  한재덕은 두 번 김일성의 집에 초대받아 가서 유치원에 들어가기도 전인 두 아들을 본 적이 있다. 「애애라」는 「유라」를 잘못 듣고 기억한 것으로 보이고, 형제간의 이름도 혼동해서 바꾸어 말했다. 그래서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당시 김일성 자녀들의 이름이 소련식으로 불리고 있었다는 건 명백한 사실이다.

그는 슈라가 살아 있을 때 김일성의 집에 가서 직접 보았다.

 

●  1970년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의 수기에 나오는 슈라

 

해방 직후 김일성 관저에는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라는 일본 여자가 가정부로 있으면서 가사 일과 자녀를 돌보는 일을 도왔다. 그녀는 일본으로 귀환한 후 1970년에 『나는 김일성 수상의 하녀였다 (私は金日成首相の小間使いだった)』라는 제목의 수기를 썼는데, 여기에 김일성의 아들로 장남 유라(ユーラ)와 차남 슈라(スーラ)의 이름이 나온다.

 

●  슈라의 익사에 대한 증언

 

슈라는 1947년 7월경 김일성 관저 옆의 연못(분수대) 가에서 놀다 익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정황에 대해서는 여러 증언이 있으나 서로 엇갈리는 점이 많다

 

사실이 아닌것을 증언한 것들이 후에도 실제로 많이 발견되므로 객관성이 떨어지는것을 감안해야 한다.)

 

해방 직후 김일성의 직속담당기자로서 온갖 연설문, 담화문을 대필하다 1959년 귀순한 한재덕(韓載德, 1911~1970)은 1962년 《동아일보》에 『김일성(金日成)을 고발(告発)한다』는 글을 연재했는데, 5월 30일 자에 김일성의 두 아들 이름이 형은 「슈우라」, 동생은 「애애라」로 나온다.

 

  • 이 연재글에 대한  1962.05.30 동아일보 2면을 보면..
  •  

 

{ 한편 나는 이때에 그들의 유치원도 가기전인 두 어린애가 모두 「소련」에서 났으며 그 이름마저 형은 「슈우라」 동생은 「애애라」라는 「로서아」 이름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아무리 「소련」에서 난 아이들이라도 다른 二世(이세)들은 그래도 한국식 이름을 가지는게 대부분인데 어째서 金日成(김일성)의 아이들은 이름까지 「로서아」 식으로 짓고 이때까지도 「슈우라」 「애애라」하고 부르는 것일까? 기이한 느낌을 주는 것이었다.

그러나 여하간 우리는 여기에서 金日成(김일성)이 八·一五(팔·일오) 해방 때까지 「소련」에서 적어도 四(사), 五 (오)년 이상 자리를 잡고 본격적인 가정생활까지 해온 사실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이 글에서  한재덕은 두 번 김일성의 집에 초대받아 가서 유치원에 들어가기도 전인 두 아들을 본 적이 있다. 「애애라」는 「유라」를 잘못 듣고 기억한 것으로 보이고, 형제간의 이름도 혼동해서 바꾸어 말했다. 그래서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당시 김일성 자녀들의 이름이 소련식으로 불리고 있었다는 건 명백한 사실이다.

그는 슈라가 살아 있을 때 김일성의 집에 가서 직접 보았다.

 

●  1970년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의 수기에 나오는 슈라

 

해방 직후 김일성 관저에는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라는 일본 여자가 가정부로 있으면서 가사 일과 자녀를 돌보는 일을 도왔다. 그녀는 일본으로 귀환한 후 1970년에 『나는 김일성 수상의 하녀였다 (私は金日成首相の小間使いだった)』라는 제목의 수기를 썼는데, 여기에 김일성의 아들로 장남 유라(ユーラ)와 차남 슈라(スーラ)의 이름이 나온다.

 

●  슈라의 익사에 대한 증언

 

슈라는 1947년 7월경 김일성 관저 옆의 연못(분수대) 가에서 놀다 익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정황에 대해서는 여러 증언이 있으나 서로 엇갈리는 점이 많다

김정일이 현장에 같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가 일부러 동생을 물속으로 밀어넣어 죽게했다는 주장도 있으나 믿기 어렵다. 동생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자 겁에 질려 아무 조치도 취하지 못했다는 말이 더 믿을만한 것 같다. 일설에는 최현의 아들 최룡택(최룡해의 형)도 현장에 있었는데 역시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아 나중에 어른들이 알게 되었을 때는 이미 익사한 다음이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최룡택이 김일성의 미움을 산 것이 그가 동생 최룡해와는 달리 별로 중용되지 못한 이유라고 한다.  슈라가 사망한 후 김일성은 서울에서 조계종 스님을 모셔다 천도재를 올리게 했다고 북한 문서에 나온다.

신동아 2000년 8월호를 보면 슈라의 익사와 관련한 여러 증언과 주장들을 소개하고 있다.

 

평양에서 김일성의 이웃으로 살았으며, 비서실장이었던 홍순관(洪淳寬)은 다음과 같이 증언하고 있다.

 

《  “김정숙과 김일성 사이에는 그 때(해방 직후) 자식이 셋 있었다. 둘은 아들이었고 하나는 딸이었다. (생략) 위의 아들은 유라라고 부르고, 다음 아들은 슈라였으며, 딸 이름은 무엇이었는지 생각나지 않는다.”

김정일 남동생의 아명이 ‘슈라’였다는 것은 여러 증언에서 밝혀졌지만, 한국 이름이 ‘평일(平日)’이라는 것은 김정순의 증언뿐이다. 어째든 김정일의 남동생은 1944년 출생했다는데, 정확한 생년월일은 알려져 있지 않다.

러시아 이름 ‘알렉산드르’의 애칭이 슈라지만, ‘사샤’라고 불리는 경우도 있다.

“사샤는 1947년 여름(7월), 정원 연못에 빠져 죽었다. 옆집이었기 때문에 와랴(김정숙)가 나를 부르러 왔다. 와랴는 사샤가 자고 있는 것이라며 흐느껴 울었다. 사샤가 빠진 것은 4m깊이의 연못(저수지)이었다. 나는 사고 직후 김일성의 집을 경비 서는 젊은이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사고가 일어나는 것에 대해 전혀 기미를 느끼지 못했다고 했다. 사샤의 장례식이 언제 행해졌는지는 모르며 나는 참석하지 않았다.”

47년 7월 김정일이 다섯 살 가량이었을 때 세 살 난 동생이 자택 연못에서 익사하는 사고가 있었다는 이야기는 레벤셰프(레베데프)소장의 부인도 증언해주었다. 레벤셰프 (레베데프)부부는 평양 체재 중 김일성과 이웃해 살며 친하게 지냈다. 레벤셰프(레베데프) 소장은 김일성이 술을 좋아했다고 증언했고, 부인은 김정숙이 러시아어를 말했다고 전했다. 부인들끼리 여행도 했고, 유년의 김정일이 찍힌 귀중한 사진도 보여주었다.》

한편 이기봉이 지은 책 『김정일은 어떤 인물인갱에서는 50년대 말 노동당부위원장 보좌관을 지냈고 60년대 초에 한국으로 망명한 인물의 증언을 인용해 슈라의 익사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 “김정일은 어린 시절부터 악동이었고 벌레를 발견하면 밟아죽였다. 1945년 해방 후 김일성의 집은 평양시 중구역 만수동에 있었다. 1948년 초여름, 그 연못에서 동생 슈라(당시 4세)가 익사했으며 6살이었던 김정일은 현장에 함께 있었다. 후에 알게 되었지만 형제는 연못 가장자리에서 물놀이를 하고 있었다. 먼저 연못에서 나온 김정일이 뒤따라 연못에서 기어올라오는 동생을 몇 번이나 물속에 다시 집어넣었다고 한다.” 》

 

고영환도 자신의 책 『망명 외교관이 본 김정일』에서 비슷한 이야기를 적고 있다.

 

《 “1946년 초여름 김일성의 아들인 유라와 슈라가 연못에서 함께 놀았다. 장난꾸러기였던 유라는 슈라에게 물을 억지로 먹이거나 다리를 끌어당겨 물 속에 빠뜨리곤 했다

그러는 동안 둘은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에 연못 가장자리로부터 점점 멀어졌다. 유라는 깊은 곳으로 점점 빠지는 것이 두려워서 연못에서 나오려는 동생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았으며, 동생이 얕은 곳으로 가려고 하면 거꾸로 깊은 곳으로 밀어넣었다. ‘어푸, 어푸’ 하면서 동생은 물을 마시고 있었으나 유라는 그것이 재미있었다. 그러나 ‘재미있는 곳에 함정이 있다’는 말처럼 동생은 익사해버렸다. 그 소식을 듣고 달려온 김일성은 ‘연못의 물을 전부 빼버리고 흙을 채우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오늘날 그 곳에는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잔디만 자라고 있다.” 》

 

이기봉과 고영환 두 사람의 기술은 시기는 다르지만, 흡사 사고를 목격한 것처럼 상세하다. 두 사람은 김정일의 탄생에 관해서도 동일한 정보원을 인용하고 있으나, 그 정보원은 신용할 수가 없다.

가령 누군가가 사고를 목격했다면 동생을 몇 번이나 연못에 밀어 넣는 김정일의 행동을 제지했을 것이기 때문에 악의를 가지고 지어낸 이야기라고밖에 생각할 수가 없다. 그런데도 당시 5살이었던 김정일이 동생을 고의로 익사시켰다는 이야기를 현재 김정일의 성격과 연결해서 해설하는 것에 나는 놀랐다.

한편 김정일의 처조카로 한국으로 1982년 한국으로 귀순했다가 암살당한 이한영은 저서 《김정일 로열 패밀리》에서 슈라의 죽음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 로열패밀리를 위한 시설들

 

《 해방되고 김일성이 평양에 입성한 뒤 처음 살았던 곳이 ‘5호댁’ 이다. 96년 초 북한 사회안전부 소속 군인이 총기 난동사건을 일으킨 러시아대사관 길 건너에 있는 언덕위의 집이다. 김정일과 김경희도 거기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곳은 김정일의 생모 김정숙이 운명한 곳이기도 하다. 관저의 역사는 이처럼 평양시 중심가에 있는 5호댁부터 시작된다. 김정일의 어릴 적 소련식 이름이 유라였기 때문에 5호댁에서는 유라 동지라고 했다고 한다. 김경희와 김정일 사이에 있었던 김일성의 둘째 아들 슈라가 5호댁 연못가에서 놀다가 빠져 죽었다. 김일성 가족들은 6.25가 끝나고 그 집을 증축해서 계속 살았다고 한다. 5호댁은 31호로 부르게 됐다. 31호 관저는 역사적 건물이라 명칭만 바꿔 보존하고 있다. 나중에 33호 관저 앞에 본관을 지었다. 남한에서는 본관을 ‘주석궁’ 이라고 부르는데, 공식명칭은 ‘금수산 의사당’ 이다. 입법을 관장하는 기관의 청사 이름이지만 최고인민회의와는 관계없는 김일성의 집무실이다. 》

 

슈라의 죽음에 대한 강상호(姜尙昊, 1909~2000)  전 북한 내무성 부상의 증언이 있다.

 《 강의를 듣다가 집에 돌아오는 길에 김일성 집 마당에 있었던 무리를 보았습니다. 바로 같은 곳에서 김책 (1903~1951)을 만났고, 김책은 김일성의 집안에 재난이 벌어졌다고 했습니다. 김일성의 아들이 우물에 익사했다고 했습니다. 잠깐 집에 돌아간 후에 우리는 같이 김일성을 찾았습니다. 그때에 이미 술을 많이 마신 김일성은 자기 가족에 대해 이야기를 했습니다. 남동생이 2명이 있었고, 큰 남동생이 공산주의 청년 조직의 열성자였고, 일본인에게 체포당한 후에 실종됐다고 했습니다. 김일성은 바로 전날에 이 남동생이 꿈에 나왔다고 했고, 나쁜 징조였다고 했습니다.


이때 김일성은 문일(文日)에게 보드카를 더 달라고 했지만 문일은 "드리지 않겠습니다. 보드카는 제가 관리합니다. 김일성 동지께선 모든 것을 관리하셔도 되고, 나라까지 관리하셔도 됩니다. 하지만, 보드카는 저의 것입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일성은 "손님들이 와서 보드카를 주어야지"라고 한 후에 문일이 한 병을 더 가져 왔습니다. 김일성을 달래기 위해 몇 시간 동안 이야기하며 보냈죠.

김일성이 전날 꿈에 보았다는 남동생은 김철주 (1916~1935)이다.

 

슈라는 어릴 때 평양의 노동당사 건물 앞 분수대에 빠져 익사했으며, 김정일이 밀어넣어 죽였다는 주장도 있으나 , 확실하지 않다. 당시의 노동당사 건물은 일제시대 상품진열소 건물로, 지금은 당창건사적관으로 되어 있다. 일제시대에 그 앞에 분수대를 만들었으나 , 슈라가 익사한 후 철거했다고 하며, 지금은 없다. 당시 김일성이 살던 자택도 노동당사 건물에서 서쪽으로 100 m 정도 떨어진 지근 거리에 있었으며, 지금도 보존되어 있다고 한다. 슈라가 익사한 곳이 김일성 관저 앞 연못이라는 주장, 노동당사 건물 앞 분수대라는 주장으로 엇갈린다. 당시 김일성 관저는 여러 곳이 있었던 것 같고, 노동 당사 인근에도 하나가 있었으므로 같은 곳일 수도 있다. 》

 

우종창 기자는 6.25 때 노획된 북한 문서에 김일성이 익사한 둘째 아들을 위해 서울서 조계종 스님을 초청해다 천도재를 지냈다고 나와 있다고 했다. 김일성은 기독교 배경의 집안에서 자랐지만 해방 당시는 기독교 신자들을 탄압했고, 종교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죽은 아들을 위해 불교식의 재를 올렸다.

 

※ [장성민의 시사탱크] 충격 공개! 北 '노획문서'…김씨왕조 속살 드러나 : TV조선 2013.06.06

 

주요발언] 우종창 / 前 월간조선 편집위원

 

< "노획문서 마이크로필름에 김일성이 익사한 둘째아들 위해 천도재 올린 사실 기록돼 있어"
"김일성, 죽은 둘째 아들 위해 조계종 스님 평양으로 불러"
"김정일 출생지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소련군 야영지">
 

방송에서 우종창 기자는 6.25 노획문서에 나온 내용 뿐만 아니라 자신이 아는 것이나 다른 사람에게 물어 본 내용까지 섞어서 이야기 하고 있다. 슈라와 관련해서는 노획문서에 "익사한 둘째 아들 슈라를 위해 서울에서 조계종 스님을 모셔다 천도재를 올렸다 (15분 45초)"는 내용만 있다고 한다. 또 "김정일은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오케얀스카야 야영지(군대 주둔지)에서 1941년 2월 16일 출생했다(16분 25초)"고 나온다 한다.

방송에서 슈라가 죽은 것이 1949년이라고 했지만 이때는 남북한 정부가 각각 수립된 후라 38선을 넘는 것이 불가능해졌을 때이므로 서울의 스님이 북으로 갈 수가 없었을 것이다. 1949년은 노획문서의 내용이 아니라 다른 사람으로부터 들은 말인 것 같다.

 

●  슈라의 한국식 이름에 대해

 

그의 한국식 이름이 김만일(金萬日) 또는 김평일(金平日)이었다는 주장이 있으나 사실로 보기 어려우며, 그는 익사할 때까지 슈라로 불렸을 뿐이고 한국식 이름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 김만일(金萬日, 金萬一)

 

 

각종 Wikipedia 등 인터넷 사전류에 슈라의 한국식 이름이라면서 김만일(金萬日, 金萬一, 金万一), Kim Man-il 등의 표제어로 올라 있다. 그러나 그의 한국식 이름이 김만일이라는 어떤 근거 문헌도 찾기 어렵고, 잘못 알려진 이름이 널리 쓰이게 된 것으로 보인다.

 

☆ 김평일(金平日)

 

슈라의 한국식 이름이 김만일 아닌 김평일(金平日)이라는 주장도 있다.

소련군 88여단에서 김일성 대대의 통역관으로 있다 해방 후 인민군 작전국장을 지낸 유성철의 증언이다.

 

김일성과 같은 빨치산 출신인 김정숙은 88여단에서는 김일성의 뒷바라지만 했는데 음식솜씨가 좋았고 인심도 후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이때 두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 정일(소련명ᆞ유라)은 한돌 반으로 한창 걸음마를 배우고 있었고, 44년 차남 평일(소련명ㆍ슈라)이 또 태어났다.

그런데 지난 5월 북한을 방문해보니 백두산에 김정일이 태어났다는 초가집이 세워져 있고 정일봉이란 바위도 있어 실소를 금치 못했다.

 

동북항일연군 제3로군 총사령이었고, 소련군 제88독립보병여단 부여단장이었던 이조린(李兆麟, 일명 張壽籛[张寿篯])의 아내 김정순(金貞順, 金伯文, 조선족)도 같은 증언을 했다.

 

 

이조린(李兆麟)의 아내인 김정순(金貞順)은 김찬정과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답하고 있다. “교도여단(제88여단)에서 5년 동안 살며 결혼한 여성대원들은 어린애들을 출산했습니다.

(생략) 김정숙도 김정일과 김평일(金平日) 형제를 출산했습니다. (생략) 평일은 김정숙 귀국 후 사고로 죽었습니다. 현재의 김일성 부인 김성애의 자식과는 다른 사람입니다. 왜 같은 이름을 붙였을까….”

평양에서 김일성의 이웃으로 살았으며, 비서실장이었던 홍순관(洪淳寬)은 다음과 같이 증언하고 있다.

 

“김정숙과 김일성 사이에는 그 때(해방 직후) 자식이 셋 있었다. 둘은 아들이었고 하나는 딸이었다.

(생략) 위의 아들은 유라라고 부르고, 다음 아들은 슈라였으며, 딸 이름은 무엇이었는지 생각나지 않는다.”

김정일 남동생의 아명이 ‘슈라’였다는 것은 여러 증언에서 밝혀졌지만, 한국 이름이 ‘평일(平日)’이라는 것은 김정순의 증언뿐이다.

어쨌든 김정일의 남동생은 1944년 출생했다는데, 정확한 생년월일은 알려져 있지 않다. 러시아 이름 ‘알렉산드르’의 애칭이 슈라지만, ‘사샤’라고 불리는 경우도 있다.

 

슈라가 이복 동생 김평일과 같은 한국식 이름을 가졌다는 증언은 좀 사리에 맞지 않는 것 같다. 나중에 태어난 동생에게 일찍 죽은 형과 같은 이름을 붙이는 사례는 없다. 불길한 이름으로 여길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슈라의 한국식 이름이 평일이라는 주장은 후에 태어난 그의 이복동생 김평일의 이름과 혼동해서 나온 주장으로 보인다.

 

●  슈라는 한국식 이름이 없었다.

 

형 김정일이 해방 후에도 한국식 이름은 없이 유라(Юра, Yura)라는 소련식 이름을 계속 쓰다가 1960년 7월에야 김정일(金正一)로 개명한 사실을 볼 때 슈라(Шура, Shura)에게는 한국식 이름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 형이 계속 소련식 이름 유라로 불리고 있었는데, 동생만 한국식 이름을 지어 붙였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이미 죽은 아이의 이름을 나중에 개명했을 리도 만무하다.

 

한재덕이나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는 해방 후 평양 김일성의 집에서 슈라를 직접 본 적이 있는 사람들인데 모두 그의 이름을 슈라라고만  말했을 뿐 만일이나 평일이라는 한국식 이름은 거론하지 않은 것도 그에게 한국명이 없었다는 증거로 볼 수 있다. 더구나 한재덕은 김일성이 자식들 이름을 소련식으로 지은 것을 비판하고 있는데, 이는 당시 유라나 슈라에게 한국식 이름은 없었기 때문일 것이다.

 

●  뱌츠코예에서 익사한 김정일 동생이 또 있나?

 

김정일의 동생 슈라는 해방 후 평양에 와서 찍은 사진이 남아 있으므로 평양에 온 다음 익사한 것이 분명하다. 그런데 88여단 관련자 또는 여단이 있던 뱌츠코예 마을 주민들 중에 김정일의 동생이 뱌츠코예에서 익사했고, 그곳에 묘까지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88여단 1대대 부대대장 박성훈은 김일성의 두 아들 중 하나가 뱌츠코예에서 우물에 빠져 죽었다고 말한다. 유사한 증언을 하는 사람이 박성훈 외에도 더러 있는데, 명확히 해명되지 않는 부분이다. 김일성에게는 당시 김정숙 아닌 다른 여자와의 사이에 난 아들이 또 있었다는 말도 있으므로 그 경우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을수 있으나 가능성은 희박하다.

가브릴 코로트코프는 김일성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소련에서 우연히 알게된 여인에게서 낳은 딸 한 명이 현재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살고 있으나 잊고 지낸다고 하였다. 이러한 딸의 존재는 국내에는 전혀 알려져 있지 않다. 김일성이 거쳐간 여자들은 많을수도 있으니 그 중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자녀를 둔 경우도 있을 것이고, 그들 중 한 명이 뱌츠코예에서 또 익사했는지도 모른다.

 

뱌츠코예에는 88여단 대원들 가족들 중 사망한 사람의 묘가 몇 기 남아 있다. 그러나 묘비에 망자의 이름이 새겨져 있지 않아 그 중에 뱌츠코예에서 죽었다는 김일성의 아들 묘가 있는지 명확한 확인이 어렵다.

 

☆  형은 물놀이하다 익사


마을 주민들중 노인들은 김일성부자를 기억하고 있었다. 주민 쉬미코프 바벨씨(88)는 "당시 줄 하나와 별 4개가 있는 견장(대위계급)을 단 까비딴 김일성이 가족및 조선-중국인-러시아인등으로 편성된 군인 2백여명과 함께 마을에 들어와 관사를 지은뒤 돼지를 키우고 채소농사를 지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페니기아 바르바르씨(81 여)는 "김일성의 관사에 우유를 얻으러 갔다가 그의 두 아들을 본적이 있다"면서 "그중 맏이가 42~43년쯤 아무르강에서 놀다 빠져죽었다는 소문이 마을에 퍼진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일성의 초기 시베리아 활동지

 

나나이족 마을에서 1시간 10분쯤 답사를 한 뒤 11시 15분 마을 떠났다. 20분 정도 8㎞를 되돌아나와 하바에서 콤소모리스크로 가는 큰길로 들어섰다. 여기서 콤소모리스크 쪽으로 5분쯤 달려 68㎞ 지점에 이르니 왼쪽으로 뱌츠코예(Vyatskoye)로 가는 비포장 도로가 나타난다. 우리는 그 비포장도로로 들어섰다. 그 곳에 김일성이 시베리아로

가서 초기에 활동했던 곳이 있다고 해서 어려운 길을 찾아 나선 것이다. 조금 가니 마을로 가는 길이 두 갈래로 갈라져 오른쪽으로 가니 사거리가 나온다. 이쯤 되자 송선생도 좀 헤깔린 모양이다. 차를 세우고 찾아보기로 했다. 한 여름 낮이지만 숲 속의 모기떼들은 오랜만에 만난 특식을 즐기기 위해 대단히 극성을 떨었다. 네거리에서 왼쪽으로 얼마를 가니 왼쪽에 아무 글자도 없는 비석이 하나 서 있다.

"저 묘가 김일성 부인의 동생 묘이다"
"김일성의 처제 묘가 왜 여기에 있는가?"
"여기서 김일성이 살았소. 김일성이 아들이 김정일이 있잖아요, 여기서 태어났소, 여기서 독립운동을 시작했소"
"이 비석은 누가 언제 만들었습니까?"
"북조선 사람들이 만들었소. 북조선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목재(벌목)를 하였는데 그 사람들이 만들었소."

바로 옆에 또 4개의 무덤이 있는데 잘 다듬은 판석으로 무덤모양을 만들어 놓았다.

"이건 친척들의 무덤입니다. 전에는 여기에 집터랑 다 있었오. 군사들이랑 함께 살았던 거요"

강한 함경도 사투리를 사용하는 송선생은 확신을 가지고 설명하였다. 송선생이 아니면 이곳은 정말 찾아보기도 힘든 곳이다. 송선생은

"1965년 김일성이 이곳에 왔을 때 길을 닦았다"
"11살인가 12살인가 아들이 하나가 아무르강 물에 빠져 죽었다"
는 등 자세한 설명을 해 주었다. 그곳에서 얼마 안가 뱌츠코예 마을은 바로 아무르강 가 마을이기 때문에 상당히 믿을만했다. 이에 대한 연구는 동국대 허만일 교수가 전문적으로 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박 의원은 "김슈라의 묘는 하바롭스크에서 동북쪽으로 80㎞ 떨어진 뻬아츠코예에 위치하고 있고, 묘에는 '러시아 88여단 붉은별 부대에서 사망한 사람과 그 가족의 묘'라고 쓰인 동판이 붙어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김일성 주석이 1937년부터 하바롭스크에 살다가 1945년 북한으로 돌아갔고 1947년 하바롭스크로 돌아와 가족들을 데리고 들어갔다"며 "김슈라는 김 주석이 북한으로 들어간 1945년∼1947년 하바롭스크 인근 아모르강에 빠져 죽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 지역 고려인들은 모두 이 묘가 김 위원장의 형의 묘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 마을에서 김일성 주석과 함께 사진을 찍었고 김정일 위원장을 만났다는 고려인과 그의 가족들도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사람들은 김슈라의 묘를 자주 왕래하고 있고, 2009년 가을에는 보수공사를 하고 잔치도 했다"고 밝혔다.

 

6일 현지를 방문하고 귀국한 박 의원에 따르면 무덤의  묘비에는 “1941∼1945년 8월 이곳에 주둔했던 88여단 부대의 군인과 가족들이 묻혀 있다”고 적혀 있다. 마을 주민들은 박 의원에게 “어릴 때 죽은 김 위원장의 남동생 김슈라(러시아식 이름)의 무덤이다. ‘카레이스키’(한국인·북한 사람들을 지칭한 듯함)들이 자주 찾고 있어 올봄 관청에서 묘비 앞의 봉분을 새로 단장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근처에는 무덤 3개가 더 있으나 ‘김슈라의 무덤’ 뒤에만 커다란 비석이 세워져 있고 꽃이 걸려 있으며 무덤 앞에는 중국술 3병이 놓여 있었다는 게 박 의원의 설명. 박 의원은 “중국술로 미뤄 볼 때 북측 관계자들이 참배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허황된 이야기로 치부할 수 만은 없을 것 같으나 사실여부를 밝히는 것도 쉽지 않을 것같다.

 

 

450px-뱌츠코예의_묘비.jpg

 

 뱌츠코예에 있는 김정일의 동생의 무덤일 가능성이 있는 묘와 비석.

 

 

540px-뱌츠코예_묘비의_비문.jpg

 

 뱌츠코예 묘비의 비문

 
 

뱌츠코예 묘비의 비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이곳 뱌츠코예 마을에 1941년부터 1945년8월까지 주둔했던 쏘비에트 연방 극동군 88여단 <붉은 깃발 부대>의 부대원, 근무자 및 그 가족들이 이 곳에 묻혀 있다."
 
 
           이상....                18편에서 계속~~
 
 

 

간담브이 님의 최근 게시물
2021-01-21 17:12:35
2021-01-21 17:10:25
2021-01-21 00:12:29
2021-01-20 22:14:24
정치자유 > (북한 정치사의 실체) 북한 고위망명자들의 증언들..
2021-01-20 15:01:38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