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까도까도 양파 범죄비리 백화점 윤석열 가족! 3
이름:  hy2636hy


등록일: 2020-09-29 17:06
조회수: 455 / 추천수: 1





 

윤석열 장모 수백억대 은행잔고 사문서 위조 범죄,

이어,


은행잔고 사문서 위조 이용한 수십억대 사기횡령 범죄,

이어,


장모 부동산 사기횡령 및,

김건희 수십억대 주식 사기조작범죄,

 


이번에 또다시 불거진,

윤석열 장모 스스로 실토한 도이치 모터스 주식조작,

범죄에 이르기 까지,

 


윤석열 가족은 까도까도 양파 범죄비리 백화점 임이 들어났다,

 


이들의 범죄 수법은 막강한 검찰 검사 뒷 배경을 믿고,

자행되는 무소불위 무법자의 거침없는 줄타기 사기,

횡령 조작범죄 양파까기 대행진이였다.


지금 공소시효만을 넘기기 몸부림치며 윤석열은,

자신 범죄가족 끼고 버티기 들어갔다


윤석열 같은 검사놈들을 곁에 끼고 법을 우롱하며,

저지러는 이들의 경제 부동산 주식 범죄 권력형,

백화점 나열식 까도까도 양파까지 만행 범죄는,

더욱 철저 수사조사 법과 원칙 따라 응징해야 할것이다.


검찰 검사들 비호속 저지런 윤석열 장모 마누라 범죄와,

조국 가족에 대한 막가파적 검찰 표적 수사 행태를 보면,

검찰공권력 편파 편향성 수사조사 모습이 기도 차지않는다,


윤석열 장모 최 모씨 은행잔고 사문서 위조 범죄와,

조국 아내 정경심 교수 표창장 사문서 위조 범죄혐의,

검찰 수사조사 형평성 비교만큼 천양지차 편파 모습은,

더 이상 없다,


기득권 적폐언론 조중동 보도 모습 또한 마찬가지다.


*윤석열 장모 최 모씨 범죄혐의,


1.도이치 모터스 주식조작 범죄

1, 300억대 은행잔고 증명서 사문서 위조 범죄


1.위조 은행잔고 증명서 이용한 수십억원 사기횡령 차용 범죄 ,

1,윤석열 마누라 주식사기 횡령 범죄,


이러한 피해액 5억 이상인 특가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범죄,

무서운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동거하거나 결혼한 검사들의 비호속,

장모 최모 씨는 현재 불구속 상태의 자유인 이며,


검찰은 수년동안 직무유기 직권남용 저지르며,

윤석열 마누라 김건희 가족 대형 범죄사건을 덮거나,

얼버무리기 시간보내기 급급 아예 조사 수사도 받지 않고있다.


윤석열 가족에 비교하면 조국 가족 아내 정경심 교수 범죄혐의는,

1, 표창장 사문서 위조 범죄혐의 불구속 입건 재판중

1, 10억대 사모펀드 주식투자 무슨 범죄혐의 입건 현재 무죄

1, 오천만원 남편에게 빌린 범죄혐의 현재 무죄


이러한 범죄혐의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는,

현재 대한민국 가장 흉악한 범죄자로 조중동이 낙인찍고,


스나미 폭풍 보도 공개처형 마냐사냥,

네번 졸도 시키고 공개처형 집단학살등,


수개월 철창 감옥살이 끝에 법정 구속 기각으로,

현재 불구속 상태 재판중이다.


윤석열 장모 마누라 가족들 엄청난 수백억대 사문서 위조 범죄와,

조국 아내 정경심 교수 표장창 사문서 위조 범죄 혐의에 대한,

윤석열 검찰과 조중동의 형평성 잃은 수사 및 언론보도 모습은,

이게 어떻게 전형적 마녀사냥 표적수사라 하지 않을수 있는가?


조국 가족은 아내 아들 딸 동생 노모 오촌조카등,

수십년전 문제 까지도 시시콜콜 먼지털어 전 가족을,

재판도 받기전 두들겨 잡아 죽였다.


무려 일년 넘도록 검찰 수백명 수사관동원,

백여군데 안방 집안 신발장 수채구녕 구석구석 압수수색,


열두차례 불러 조지기 검찰 고문수사 끝에,

조국에 대한 300회 넘는 소나기 법정질문 고문속,

정경심 교수는 벌써 네번째 졸도 병원에 실려가게 만든다.



세상에 이런 편파검찰 검찰공화국 잔혹한,

조중동 국힘당 보수우파 인권유린 국가가 어디있나?


윤석열 장모는 도이치 모터스 주식조작 범죄 스스로 실토하고,

법정에서 수백억대 은행잔고 사문서 위조 사실임을 자백 했는되로,

수년동안 검찰은 조사 수사 덮기 뭉개기 급급 하고있다,


~아래는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재판과정 심문 기사내용이다~


(허 용) 각 사이트 게시요망


한국경제 [단독] 검찰 수사받게 된 윤석열 총장 장모…

관련 진정서 의정부지검 배당

입력2019.11.12 15:10 수정2019.11.12 15:49


지난 10월 22일 의정부지검에 사건 배당

변호사 "윤 총장 장모, 조국 부인보다 죄질 나빠"

검찰이 수사 안하면 형평성 논란 일듯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 등을,

수사 해달라며 접수된 진정서가 의정부지검 김 모,

검사실에 배당됐다.


노 모 씨는 지난 9월 27일 '윤석열 검찰총장 및,

가족부터 개혁 합시다'란 제목의 진정서를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에 접수했다.


노 씨는 진정서를 통해 윤 총장 장모 잔고 증명서 위조 사건,

등을 수사해줄 것을 촉구했다.


노 씨는 지난 2016년부터 한 추모공원 시행사 경영권을 놓고,

윤 총장 장모 측근과 법정다툼을 해온 인물이다.


노 씨는 당시 경영권 다툼에 윤 총장 장모도 물밑에서,

개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0월 22일 접수된 진정서가 의정부지검 김 모,

검사실에 배당됐음을 노 씨에게 알렸다.


검찰이 조직 수장인 윤 총장 장모 사건을 제대로 수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윤 총장 장모 최 모 씨는 지난 2013년경 300억 원대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해 대리인 안 모 씨에게 전달했다.


안 씨는 위조된 잔고증명서를 이용해 피해자 3명에게,

수십억 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

안 씨는 "자신은 대리인일 뿐"이라며,

"빌린 돈은 최 씨에게 모두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윤총장 장모 최 씨는 지난 2016년 안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잔고증명서 위조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당시 안 씨의 변호인과 윤총장 장모 최 씨의 질의응답을,

살펴보면 안 씨의 변호인이 증인(최 씨)은 피고인(안 씨)에게,

잔고증명서를 교부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 씨는,'예'라고 답변했다.


변호인이 이것은 누가 만들었느냐고 묻자,

윤총장 장모 최 씨는 '제가 김 모 씨에게 부탁했다'고 진술했다.


다만 최 씨는 "피고인이 저에게 '가짜라도 좋으니까 해달라'고,

부탁을 했다"며 책임을 안 씨에게 돌렸다.

한 판사 출신 변호사는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것이 사실이라면,

사문서 위조죄에 해당하고 이를 이용해 돈을 빌렸다면,

위조사문서 행사에 해당된다.


또 피해액이 5억 원이 넘으면 특가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

에도 해당된다.

모든 의혹이 사실이라면 실형이 예상된다"고 했다.


이 변호사는 "설사 윤총장 장모 최 씨 말대로 안 씨 부탁에,

따라 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고 해도 처벌을 피할 수 없다"면서,

"법정에서 최 씨가 잔고증명서 위조 사실을 인정 했음에도,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고 했다.


한편 최근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했다.

또 다른 변호사는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정 교수와 비교하면,

윤 총장 장모 죄질이 더 나쁘다"고 했다.


정 교수를 기소한 검찰이 윤 총장 장모 사건을 기소하지 않는다면,

형평성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297644 ]

추천 1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