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직접 찍은 사진을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광고/홍보용 사진은 삭제되며, 사이즈는 가로,세로 450픽셀 이상이어야 합니다.
항저우 앵그르 전 26
분류: 아이/가족
사진가: 오하이오_고자_이마쓰

등록일: 2018-07-13 12:11
조회수: 4576 / 추천수: 41


0713summertrip_01.jpg (628.9 KB)
0713summertrip_02.jpg (535.5 KB)

More files(28)...

 

0713summertrip_01.jpg

만나기로 한 중국미술원 교수께서 딸래미와 통역 해줄 제자 한명을 데리고 나왔다.

 

0713summertrip_02.jpg

하루 항저우 미술 여행을 하게 됐다. 버스를 탔다. 

 

0713summertrip_03.jpg

뚝 떨어져 혼자 않는 3호. 항저우 버스의 저 자리를 좋아한다.


0713summertrip_04.jpg

먼저 도착한 곳은 저장미술관. 항저우가 아니라 성 이름을 딴 만큼 규모도 크다.

 

0713summertrip_05.jpg

4년전 항저우 여행때도 왔다. 이번 기획 전시는 앵그르다.

 

0713summertrip_06.jpg

전시장에 들어서자 중심 잡지 못하고 이리저리 둘러보는 1, 2, 3호.

 

0713summertrip_07.jpg

앵그르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그랑드 오달리스크'도 있다.

 

0713summertrip_08.jpg

부르델이 만든 앵그르 흉상도 함께 전시됐다.

 

0713summertrip_09.jpg

아이들의 눈길을 먼저 끈 것은 역시 조각. (그런데 이건 누구인가?)

 

0713summertrip_10.jpg

작가의 존재감을 살려주는 유품들. 앵그르가 바이올린을 배웠단다. 

 

0713summertrip_11.jpg

앵그르의 공책. 꼼꼼해 보이는 필체가 그림에도 그대로 반영된 듯 하다.

 

0713summertrip_12.jpg

슬슬 제 재미를 찾아가는 1, 2, 3호.

 

0713summertrip_13.jpg

어느 그림엔가 사람이 몰리면,

 

0713summertrip_14.jpg

아이들도 따라서 꼼꼼히 둘러 봤다. 성경 읽어 본 1호의 깨알 설명.

 

0713summertrip_15.jpg

교수께서는 딸과 제자에게 작품에서 배울 점을 설명하는 듯.

 

0713summertrip_16.jpg

의문이 생기는 지 안내문을 들여다 보지만, 그다지 친절(?)하지 않는 영문 설명. (상상 해라!)

 

0713summertrip_17.jpg

함께 찍은 사진 둘러 보며 찍고 싶은 사진은 빠지지 않았는지 점검.

 

0713summertrip_18.jpg

앵그르 뒤로 숨은 3호. 다 봤으면 나가자!

 

0713summertrip_19.jpg

전시장 밖 오달리스크를 연상케 하는 스튜디오.

 

0713summertrip_20.jpg

그 앞에 구멍뚤린 액자 모양이 있지만, 거리 차가 커서 사진으론 액자까지 표현하긴 어렵다.

 

0713summertrip_21.jpg

결국 액자는 무시하고 찍게 된다.

 

0713summertrip_22.jpg

이어 옮긴 곳은 아그리파와 줄리안 두상이 있는 데생 실습 공간

 

0713summertrip_23.jpg

석고상은 무시하고 '개떡'같은 그림 하나 그려낸 3호가 사진 찍어 달랜다.

 

0713summertrip_24.jpg

벽면 근현대미술 연보. '리얼리즘'을 최고로 삼아설까? 입체파 직전 피카소의 청색시대에서 멈췄다. 

 

0713summertrip_25.jpg미술관을 나와 다시 버스정류장에 모인 두 가족.


0713summertrip_26.jpg

만원 버스 속에서도 착착 자리잡고 선 1호.

 

0713summertrip_27.jpg

버스를 내려 다시 셔틀을 타고 내린 식당가. (8인승인데 정말 작고 귀여웠다)

 

0713summertrip_28.jpg

아이들을 고려해 달달한 걸 많이 주문했다고 한다. 그래선지 더 잘 먹는 1, 2, 3호.

 

0713summertrip_29.jpg

특히 아이들을 고려해 주문했다는 닭발. 아이들을 먹을까 잠시 의심했지만. 

 

0713summertrip_30.jpg

입가 칠을 잔뜩하고 3개나 먹어치운 3호, 대만족. 먹었으면 또 가보자!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8-07-13 12:37: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3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_picture&no=192631 ]

추천41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 이전사진▽ 다음사진